최종편집 : 2019-03-20 오전 11:05:37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따뜻하고 포근한 인심의 꿀·야채호떡

홍성전통시장 내 호떡

담백하고 매력적인 맛

2018년 06월 15일(금) 13:54 [홍주일보]

 

↑↑ 34년 역사와 전통의 맛을 자랑하는 호떡가게.

ⓒ 홍주일보


"내가 언제 그만둘지는 모르겠지만 그 야채호떡집 아줌마 아저씨, 참 사람들이 친절하게 잘 해주셨는데 라는 말을 내가 죽은 후에라도 듣고 싶은거지…."

홍성에서는 이미 이름나있는 꿀ㆍ야채호떡집은 달달하고 담백한 호떡만큼 포근한 인심이 인상적이다. 전통시장 내에 위치한 꿀ㆍ야채호떡은 34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다. 34년 동안 한결같은 정성을 담아 만든 호떡을 손님들에게 대접하고 있다. 그러한 이유 때문인지 찾아오는 사람들의 발길은 여전히 끊이질 않는다. 서울과 일본에서도 호떡의 맛을 잊지 못해 찾아오는 손님들이 있을 만큼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메뉴는 꿀 호떡과 야채 호떡으로 두 가지다. 꿀 호떡은 얇은 호떡피가 달콤한 흑설탕을 감싸고 있어 하루의 피로가 달달한 꿀 호떡으로 인해 풀린다. 또 다른 메뉴는 홍성에서 원조로 선보이고 있는 야채 호떡으로 적당한 두께의 호떡피에 인심이 느껴지는 넉넉한 야채소로 짭짤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매력적이다. 꿀호떡과 야채 호떡을 한 입씩 같이 먹다보면 일명 '단짠단짠'의 조화가 잘 어우러져 34년째 끊임없는 사랑을 받아 온 이유를 알 것 같다.

꿀ㆍ야채호떡의 영업일은 장날, 목ㆍ금ㆍ토요일이다. 장날은 장이 서는 때를 맞춰 영업을 하고 장날이 아닌 목ㆍ금ㆍ토요일은 오전 10시 이후부터 영업을 시작한다. 끝나는 시간은 그 날 재료가 끝나는 대로 영업을 종료한다. "내 집에 오는 손님한테 정성을 다해서 소박하게 차렸어도 맛있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먹고 가면 그걸로 더 바라는 마음이 없어." 꿀ㆍ야채호떡 이종일 대표의 가치관이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소박하고 정성을 다해 만드는 꿀ㆍ야채호떡이다.

메뉴: 꿀 호떡 700원, 야채 호떡 800원 문의: 016-481-0731

이하은(홍성여고2) 학생기자기자 hjn@hjn24.com
“ ⊙사시(社是)=”
- Copyrights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주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진상면 남녀새마을지도자회, ..

묻혀있는 광양의 독립운동 ③ ..

내일의 동계올림픽 금빛을 꿈..

장애인복지관 MOU 체결

해남 혈도간척지 태양광 설명..

광양시 중부의용소방대원, 복..

성호 1차 아파트, 설맞이 떡국..

[월요칼럼] 탈핵희망 국토 도..

미세먼지 저감·소득창출 등 ..

19. 조양RPC - 박종서·박찬재..

 이달의 인물 포터스

그대 사랑이 옵니다
[해남신문]그대 생각만으로도라일락 향기 젖어옵니다연보랏빛 은은히수수한 웃음 비칠락 말락빈 ..
[기고] 제3회 옥룡사지 동백 ..
[광양신문]오는 4월 5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6일부터 7일까지 2일간'제3회 옥룡사지 동백 숲 문화..

융합동시 이야기 - 동시, 과학..
[광양신문]더 무거워졌겠다무거운 먹구름이 덮치더니후두두둑 비가 내렸다공차다 말고급히 교실..

들꽃산책 - 모든 정책은 재정..
[광양신문]노무현 전 대통령은 유고집'진보의 미래'에서"모든 정책은 재정으로 통한다"라고 말했..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