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1 오후 05:41:4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흥군 전직 간부, 억대 뇌물 수수 혐의로 검찰 송치

화장장 허가 조건 1억 8000만원 받은 혐의

2018년 10월 31일(수) 16:33 [시민의소리]

 

ⓒ 시민의소리


화장장 허가를 조건으로 억대의 뒷돈을 받은 전남 고흥군청 전 행정과장이 최근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31일 고흥경찰서에 따르면 고흥군 행정과장과 고흥읍장을 지낸 박모(62) 씨가 사업가 A모(63) 씨에게 고흥지역에 화장장 허가를 해주겠다고 속여 수차례에 걸쳐 1억 8000만원을 가로챈(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015년부터 사업가 A씨로부터 돈을 받아온 박 씨는 허가부서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허가를 조건으로 돈을 받는 등 철저히 사업가를 속여왔다는 것.

특히 박 씨는 2017년 6월 퇴직한 이후에도 허가를 빙자해 돈을 받는 등 죄질이 무거워 알선수뢰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게 됐다.

경찰은 지난 8월 초순 A씨가 공무원을 지낸 박 씨를 사기혐의로 고소해 옴에 따라 수사에 착수해 뇌물죄로 전환되면서 사업자도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입건했다.

박 씨가 받은 뇌물이 윗선까지 흘러간 정황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 씨는 “A씨와 사돈 관계다. 일부 빌린 돈도 있고 용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며 “창고신축 문제도 있고 정확하게 얼마인지 모르겠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고흥군은 민선 7기 들어 청렴을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전임 군수 시절 발생한 간부공무원 성추행사건과 박병종 전 고흥군수 소환조사에 이어 또다시 뇌물 사건이 거론되면서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했다.

박용구기자
“이슈신문 시민의소리”
- Copyrights ⓒ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민의소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교육칼럼] 품격 있는 삶을 위..

"겨울이불 묵은때 시원하게 벗..

경관저해·환경오염 막고 마을..

해남하면 생각나는 것

에-말이요

힘찬 새출발 다짐 '해남군민의..

베니키아칼튼호텔 김현태 회장..

[소통칼럼] 직장 상사와의 소..

메타노이아(回心)

[독자기고] 즐거운 음악 통해 ..

 이달의 인물 포터스

농업기술센터 학교 4-H회 지원
[해남신문]해남군농업기술센터는 관내 4-H회에 가입한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매년 다양한 과..

뮤지컬로 어린이들 올바른 식..
[해남신문]송원대학교(총장 최수태)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는 해남군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센터..

맹자가 이혼 할 뻔한 이야기
[해남신문]'열녀전'에 등장하는 맹자가 이혼할 뻔한 이야기이다. 더운 여름날 맹자가 방..
탐진치 벗어나 자비롭고 지혜..
[해남신문]지난 12일은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이었다. 부처님이 열반에든 해를 원년으로 삼..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