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6-19 오전 09:27:0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하늘이 내려준 나이 100세 강몽윤 옹

가족사랑 보살핌속에… 손자 26명·증손자 17명 등 대가족

1918년 서부 남당리 출생… 마을 주민들과 함께 축하잔치

2019년 01월 03일(목) 13:10 [홍주일보]

 

↑↑ 100세 잔치에 두 손을 꼭 잡은 강몽윤·이 숙 어르신.

ⓒ 홍주일보


100세 잔치에 두 손을 꼭 잡은 강몽윤ㆍ이 숙 어르신. 예로부터 나이별 이칭을 살펴보면 60세는 귀가 순해져 모든 말을 객관적으로 듣고 이해할 수 있는 나이라 해서 이순(耳順), 90세는 졸수(卒壽), 100세는 병 없이 하늘이 내려준 나이라 해서 상수(上壽)라 불렀다. 100세 시대를 사는 요즘, 병 없이 건강하게 100세를 맞기는 어려운 일이기는 하다. 저마다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고, 적절한 운동을 하며 건강관리를 하지만 가장 좋은 것은 뭐니 해도 가족 간의 사랑과 따뜻한 보살핌이다.

1918년 11월 13일 서부면 남당리에서 태어난 강몽윤 어르신이 지난해 12월 16일 100세를 맞아 가족과 마을 주민들과 함께 축하 잔치를 진행했다. 올해로 93세인 이 숙 어르신과 결혼한 강몽윤 어르신은 슬하에 2남 6녀를 두고 손자 26명, 증손자 17명의 대가족을 이루며 살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4대가 함께 살고 있었고 현재는 장남인 강호권 씨가 부모님을 모시며 살고 있다.

장녀인 강순아 씨는 "어릴 때 부모님이 고생 많이 하셨다. 워낙 없는 살림에 자식들 먹여 살리느라 하루도 쉬지 않고 일하시고, 나는 장녀니 어린 동생들 돌보느라 공부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그래도 지금은 우리 식구 모두 잘 되어 이렇게 아버님이 100세를 맞으셨으니 더 없이 감사하다"고 말한다. 강호권 씨의 차남인 강인철 씨는 "식구들이 모두 모이면 100명 정도 된다. 가족 행사가 있을 때 모든 식구들이 모여 축구도 하고 음식도 마련해 한바탕 잔치가 벌어진다. 비록 할아버지가 귀가 어두워 잘 들리지는 않지만 건강하게 지금까지 살아 계심에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고 말한다. 이 숙 어르신은 인사를 하는 기자의 손을 꼭 잡으며 "밥 먹고 가"라고 한다. 당신은 몸이 불편해 편하게 밥 한 술 못 뜨더라도 자식만큼은 밥 한 수저 더 먹이고 싶어 하는 마음이 느껴져 덩달아 손을 꼭 잡았다.

가족들의 사랑과 배려 속에 100세를 맞은 강몽윤 어르신이 황금돼지해를 맞아 가족이라는 숲에서 더 뿌리 깊은 나무로 건강하고 무탈하게 보내기를 소망해본다.

김옥선기자 hjn@hjn24.com
“ ⊙사시(社是)=”
- Copyrights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주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경관저해·환경오염 막고 마을..

해남하면 생각나는 것

에-말이요

힘찬 새출발 다짐 '해남군민의..

베니키아칼튼호텔 김현태 회장..

화산면 밑반찬 나누며 이웃사..

푸드플랜 수행 적임자는

뮤지컬로 어린이들 올바른 식..

농업기술센터 학교 4-H회 지원

가수 한여름, 경주월드 전속모..

 이달의 인물 포터스

<인터뷰> 이호군 해남군 지역..
[해남신문]"군민들 보듬어주는 역할 하겠다" - 지역에 어떤 복지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통일
[해남신문]드 높은 하늘은 저리 푸른데한 민족끼리 분단의 아픔은하늘처럼 시리다같은 말 같은 ..

[고전칼럽] 대의멸친(大義滅親..
[광양신문]나라나 민족에 큰 도움이 된다면 부모나 형제의 정(情)도 돌아보지 않고 벌을 가(加)..

[스마트폰 즐기기 96] 뱅크 샐..
[광양신문]스마트폰이라는 기기가 이 세상에 태어나면서 우리의 삶은 편리해지기 시작했다. 아침..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