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1-18 오후 04:37:1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2019년 '아이 키우기도 좋은 해남'을 기대한다

서영진(핑퐁핑퐁 놀이센터 원장)

2019년 01월 11일(금) 11:03 [해남신문]

 

ⓒ 해남신문


2019년 기해년 황금 돼지해이다. 황금돼지해에 태어난 아기들은 좋은 기운을 가지고 태어난다고 하여 출산율이 높아지지 않을까 기대를 모으고 있는 해이기도 하다.

최근 우리나라 출산율은 매년 줄어 합계출산율 0.95명까지 떨어졌지만 해남의 합계출산율은 6년 연속 출산율 전국 1위로 아이를 낳기 좋은 지자체로 자리를 지키고 있다.

출산율은 높지만 매년 0~9세 아동인구가 계속 감소하고 있고 교육ㆍ여가ㆍ문화생활ㆍ일자리 등을 찾아 젊은층과 가임여성이 도시로 떠나는 여러 가지 이유를 두고 있다.

아이를 낳고 키우는 부모에게 출산 전 다양한 혜택과 지원도 중요하지만 아이가 태어나고 신생아부터 영유아, 아동시기까지 아이를 어떻게 키우는 가 역시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 낳은 것과 키우는 것은 별개의 문제가 아니다. 동시에 검토되어야 하고, 서로가 영향을 주는 요인이다.

엄마라면 누구나 아이를 잘키우고 싶을 것이다.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 어떤 방법이 옳은지 알고 배울 수 있다면 좋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혹 있다 하더라도 육아에, 생업에 시간에 쫓겨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고 산모에서부터 영유아ㆍ아동까지 다양한 놀이, 문화ㆍ교육 프로그램과 부모 커뮤니티 공간 등 육아정보를 나누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과 프로그램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것 또한 지역 현실이다.

그래서 초보 부모들이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인터넷 온라인 검색을 통해 관련 내용을 찾고, 궁금한 내용은 육아 카페에서 질문하고 답을 얻기도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는 부모의 불안감을 덜어주고, 다양한 정보를 공유한다는 측면에서는 필요한 존재이다.

문제는 이러한 온라인에 지나친 의존을 하게 되어 틀린 정보와 지식을 따르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이에 온라인 카페의 의존도를 줄이고 오프라인으로, 현실에서 부딪히는 부분이 필요하다.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에서 또래의 엄마를 만나고, 이야기 하고, 같이 방법을 찾는 것 또한 중요하다. 오프라인으로 만날 수 있는 방법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첫 번째는 성장발달단계별 부모 커뮤니티공간이 필요하다. 6개월~12개월, 13개월~24개월, 3~4세, 5~7세 발달 단계별 심리, 관심사, 궁금증이 다르기 때문에 세심하게 다루어 줄 필요가 있다. 육아를 잘하려고 하는 것 보다 요령이 필요하다. 서로 육아방법을 공유하고 힘든점, 궁금한점을 주고받으며 소통할수 있는 공간은 꼭 필요하다.

두 번째는 성장발달단계별 놀이, 체험 프로그램이다. 아이들은 놀이로 발산하고, 놀이로 표현하고, 놀이로 성장한다.

오감놀이, 촉감놀이, 신체놀이, 창의놀이등 엄마, 아빠, 친구들과 함께하는 다양하고 즐거운 놀이 경험은 아이들이 긍정적인 아이로 성장하도록 도와주고 긍정적인 경험은 인성과 사회성, 두뇌발달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세 번째는 자기계발을 통해 행복한 엄마가 되어야 한다.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하다. 독박육아로 남편과 주변의 도움없이 혼자 육아를 도맡아 하는 경우가 많다.

육아스트레스와 산후우울증으로 인해 엄마가 불안해 하고 힘들어하면 아이는 엄마보다 3배의 고통을 느끼고 ADHD, 정서불안, 산만함 등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

해남에 영유아 교육을 필요로 하는 군민들은 많지만 영유아 교육을 펼칠 인력과 이를 위한 문화교육시설, 육아 정보 소통 공간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영유아 놀이 발달 교육과 전문 강사를 양성하는 프로그램도 같이 운영되어야 하며, 다양한 방법의 온ㆍ오프라인의 육아커뮤니티공간을 운영하면 혼자여서 힘들었던 육아가 함께 소통할 수 있어 든든한 육아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

해남신문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재광양금당고동문회, 회장 이..

농협선샤인봉사대-광양지역자..

조재경 농촌지도사, 대한민국 ..

대흥사 심적암을 복원하여 항..

군민이 봉인가?

연말과 '메멘토 모리'

고전의 향기

자활로 희망찬 내일, 자활센터..

송지 삼마 강우원 노인회장 단..

(주)대진, 광사협에 지역 중고..

 이달의 인물 포터스

말 한마디의 중요성
[해남신문]"녹물 민원이 한 집에서만 와요"위 문장을 읽은 군민들이 어떤 느낌을 받는지 묻고 싶..
주민등록 사실조사 실시
[해남신문]해남군은 지난 15일부터 오는 3월 31일까지 전체 주민을 대상으로 주민등록 사실조사..

농민과 어민, 남북한 교류를 ..
[해남신문]경제의 기본은 나눔과 교환이다. 나눔은 기술, 물자, 서비스를 서로 함께 뭉치거나 나..

조합장선거 불법행위 막아야
[해남신문]금년 3월 13일 4개 조합장 선거가 전국적으로 동시에 치러지게 된다. 단위농협 장을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