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0 오후 05:48:3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내일의 동계올림픽 금빛을 꿈꾼다…쇼트트랙 꿈나무 우도윤

내달 열리는 동계체전, 쇼트트랙 전남대표'출전
'순발력 좋고 투지 강해, 단거리 500m 주 종목

2019년 01월 25일(금) 18:55 [광양신문]

 

ⓒ 광양신문


ⓒ 광양신문


ⓒ 광양신문


동계스포츠의 계절이다.

광양 부영국제빙상장에서도 많은 선수들과 동호인들이 동계스포츠를 즐기고 있다.

특히 추운 겨울임에도 아랑곳 하지않고 차가운 빙상 위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꿈꾸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쇼트트랙 꿈나무들이 있다.

그 꿈나무들 중 광양에서 나고 자란 우도윤 선수(덕례초, 6년)를 만났다.

도윤이가 쇼트트랙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4년 전인 초등학교 1학년 때 우연히 놀러간 부영국제빙상장에서다.

생전 처음 스케이트를 타 본 도윤이지만 다른 아이들보다 훨씬 빠른 적응력과 소질을 보여 당시 강사로부터 스케이트 선수 권유를 받으면서 인연이 시작된 것.

도윤이가 생각하는 쇼트트랙의 매력은 뭐니 뭐니 해도 바람을 가르며 질주할 때 느껴지는 스릴 넘치는 속도감이다.

도윤이는"속도를 올리기 위해 빙상 위를 질주하는 게 힘들긴 하지만, 바람을 가르는 속도감이 얼굴에 느껴질 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도윤이는 순발력이 좋고 정신력과 투지가 강해 육상으로 치면 100m에 해당하는 가장 짧은 거리인 500m가 주 종목이다.

현재 500m 최고기록이 51초 10인 도윤이는"아직 선수로서 갈 길이 멀다"고 자신을 소개한다.

도윤이는"코치 선생님께서 스케이팅을 할 때 좌우 다리 폭을 더 넓혀 질주하라고 말씀하시는데 그게 쉽지 않다"며"코치 선생님 말씀대로 다리 폭을 더 넓게 벌려 질주하는 연습을 많이 하고 있는 만큼 속도가 더 높아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멋쩍게 웃어보였다.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인 도윤이는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임효준 선수와 평창올림픽 2관왕 최민정 선수를 가장 좋아한다.

오는 2월 19일부터 열리는 제100회 동계체전에 전남빙상경기연맹 소속 쇼트트랙 전남대표로 출전하는 도윤이는 오늘도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빙상 위에서의 질주를 멈추지 않고 있다.

김호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로타리 해남클럽 회장 이·취..

[기고]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소통칼럼

교육칼럼

조승규 사천소방서장 정년퇴임

최재원 제23대 사천시 부시장 ..

'유플러스샵 노트10 대란' 토..

▶히브리서 2:18

스마트폰 즐기기[97] 개인 PR ..

찬란한 색과 풍경들의 향연, ..

 이달의 인물 포터스

"주인의식 갖고 항공산업 발전..
[뉴스사천]신임사장 내정자로 안현호 한국산업기술대 총장 언급김조원 전 사장 향해선 “공감 위..

광복 74주년을 맞아… 조국의 ..
[해남신문]'용서하라 그러나 잊지말라(Forgive but Remember)'역사를 기억하지 않으면 ..

숭고한 뜻 잊지맙시다
[해남신문]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민간인으로서는 우리나라 역사상 두 번째로 국가유공..

다문화가족들, 해남 역사 알기..
[해남신문]해남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정광선)는 지난달 27일 다문화가족 10가..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