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18 오후 06:48:2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여성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아들과 함께 즐거운 놀이공원

2019년 02월 28일(목) 13:56 [홍주일보]

 

ⓒ 홍주일보


지난 17일 일찍 일어나려고 알림도 맞추고 어제 일찍 자기도 했다 그러나 가족 모두가 일요일 아침 7시까지 자고 말았다. 오늘은 장곡교회에서 필리핀이주여성가족들을 위해 서울랜드에 가기로 한 날이다. 부랴부랴 세면과 옷을 입고 자는 아들을 안고 버스가 있는 집결지로 향했다.

집결지는 광천읍사무소 앞이다. 많은 필리핀가족들이 모였다. 50여명이 벌써 와서 기다리고 있었다. 지각을 조금 했으나 아직 인원점검 중이라서 조금은 안도의 마음을 놓았다. 장곡교회 최경숙 사모 이외에 많은 분들이 나와 필리핀가족을 위해 이것저것 챙기고, 잊은 것이 없나 여러모로 챙겨줬다. 아침을 못 먹고 오는 줄 알았는지 필리핀가족들 위해 간식도 준비했다. 아들은 무엇이 좋은지 자면서도 웃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들이 더 자라기 전에 놀이공원에 가고 싶었지만 생활의 여유가 없다보니 이런 기회가 있어 좋았다.

서울랜드에 도착하니. 아들은 뒤도 안보고 뛰기 시작했다. 평상시에 tv나 드라마에서 놀이기구가 나오면 "아빠, 아빠 나랑 저것 타러 언제가요?"라고 말했었다. 나는 늘 "너가 더 자렴 가자"며 뒤로 미뤘다.

오늘은 아들의 날이다. "아빠, 이것 타자"며 이것저것 정신없이 많이 탔다. 너무 많이 타다 보니 조금은 힘이 들었다. 그러나 아들은 지치지도 않았다. 아들은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 다니면서 똑같은 놀이기구도 2번 3번 타겠다고 아우성이다. 이렇게 좋아하는 걸 그동안 오지 못 한 아빠로서 마음이 조금은 아팠다.

올해는 아들이 눈썰매를 타지 못했다. 눈썰매를 타려고 눈썰매장을 갔으나 높은 곳은 가지도 못하고 작은 눈썰매장으로 향했다. 사람들이 너무나 많아 한번만 타야 했다. 다행히 아들은 한번으로 만족했다. 그래서 뱅어잡이로 향했다. 생각보다 아들은 뱅어를 잡는데 정신이 없었다. 작은 뜰채로 잡다보니 뱅어 한 마리 잡기가 힘이 들었다. 어떻게 하다 보니 한마리을 잡았다. 아들은 너무나 좋아 환호성을 지르며 만세를 불렀다. 나도 그 동안 아들이 좋아하는 것이 이런 것인 줄 오늘에서야 조금 알았다. 오늘처럼 기회를 준 장곡교회 이 진 목사와 최경숙 사모에게 감사하다.

권태범 주민기자기자 hjn@hjn24.com
“ ⊙사시(社是)=”
- Copyrights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주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로타리 해남클럽 회장 이·취..

[기고]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소통칼럼

교육칼럼

조승규 사천소방서장 정년퇴임

최재원 제23대 사천시 부시장 ..

'유플러스샵 노트10 대란' 토..

▶히브리서 2:18

스마트폰 즐기기[97] 개인 PR ..

찬란한 색과 풍경들의 향연, ..

 이달의 인물 포터스

먹거리 위원회 65명 신청 지역..
[해남신문]지역의 다양한 먹거리 문제를 해결해나가기 위한 민관 거버넌스인 먹거리 위원회 구성..

미황사 한문학당 20주년 맞아
[해남신문]새벽예불부터 한문및 예절교육, 단청그리기, 탁본, 생태탐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

폭염 뚫고 사랑 나눈 사랑손힐..
[해남신문]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가 주관하고 사랑손힐링센타(대표 강경구, 조선간호..

기초연금제도 시행 5주년을 맞..
[해남신문]기초연금제도 시행 5주년을 맞은 올해 기초연금 수급자가 520만 명('19.3월 기준)..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