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0 오후 05:48:3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의학칼럼

기생충 감염(폐흡충증)

2019년 04월 19일(금) 17:43 [광양신문]

 

↑↑ 정경윤광양강남병원 내과전문의

ⓒ 광양신문


정경윤 광양강남병원 내과전문의

인체에 감염을 일으키는 기생충은 채소류(토양매개성 기생충-회충, 구충, 편충, 요충), 육류(조충) 그리고 어패류(간흡충, 폐흡충, 아니사키스)등의 감염원으로부터 주로 우리들의 입을 통해 감염된다.

2013년 발표된 우리나라의 전국 기생충 감염률은 2.6%로 인구수를 5000만으로 잡았을 때 아직도 130만명의 감염자가 있다는 의미지만 이는 대변검사로 진단할 수 있는 기생충에 국한될 뿐 요충이나 폐흡충을 비롯해서 통상적인 대변검사로 진단하지 못하는 기생충은 포함되지 않은 수치다. 최근에는 간흡충, 폐흡충 등 민물고기나 민물 게 매개의 기생충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

폐흡충증은 폐흡충의 유충에 감염된 민물 게나 가재를 날로 또는 충분히 익혀먹지 않을 때 발생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한때 폐흡충이 크게 유행했지만 환경오염으로 인해 중간숙주(민물 게, 민물가제)의 폐흡충 감염률이 많이 줄었다.

최근 조사에 의하면 민물 게에서는 폐흡충의 피낭유충이 검출되지 않았으나 민물가재는 32.3%가 양성이었다.

하지만 폐흡충에 감염된 환자들의 경우 대부분 민물 게장을 먹고 감염된 것으로 보아 인체감염에 있어서는 게가 훨씬 더 중요한 감염원일 것으로 추측된다.

폐흡충은 인체 감염 시 십이지장에서 복강으로 나와 간을 뚫고 폐로 이행해서 폐 감염을 일으킨다. 폐흡충은 폐에 1.5-2.5cm 가량의 낭(worm cyst)을 형성하며 그 안에는 충체와 더불어 혈액, 염증세포, 삼출액과 충란이 섞여 있다. 낭이 기관지와 연결되면 객담에서 충란이 관찰되어 진단이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혈청학적 방법으로 진단해야 한다.

많은 기생충이 인체 감염 시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것에 비해 폐흡충은 많은 경우 증상을 유발하는데, 폐 폐흡충증 62%가 호흡기 증상이 발생한다.

십이지장에서 복강으로 나온 후 폐에 가지 못한 폐흡충에 의한 이소기생이 흔히 발생 한다.

뇌, 척수, 복강, 피하조직 등이 이소기생이 잘 일어나는 부위이며, 뇌를 침범하는 뇌 폐흡충증이 가장 심각한 경우다. 폐흡충 감염이 종양으로 오인되는 경우가 드물지 않게 발생한다.

잠복기는 감염 후 6~7주 정도이며 감염자의 약 30~40%는 무증상이며, 이외에 전신쇄약 등 비 특이적인 증상이 발생할 수 있고, 이외에 침범한 장기에 따라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폐 폐흡충증은 심한 기침, 피 섞인 쇠 녹물색의 가래, 흉통, 호흡곤란이 있으며, 합병증으로 늑막염, 기흉, 농흉 등이 발생할 수도 있다.

폐흡충의 이소기생 부위에 따라서 복통, 설사, 임파선 비대, 실명, 전신경련 등 다양한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프라지콴텔은 폐흡충증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약제이며 1일 3회, 2일간 투여한다. 무증상 폐흡충증 환자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민물 게장을 자주 먹는 사람은 주기적으로 프라지콴텔을 복용해야 한다. 치료 후에도 호흡기 증상이 계속되고 혈청학적 검사 수치가 높을 때, 또는 병변이 폐 여러 곳에 있을 경우에는 추가적인 프라지콴텔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광양뉴스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로타리 해남클럽 회장 이·취..

[기고]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소통칼럼

교육칼럼

조승규 사천소방서장 정년퇴임

최재원 제23대 사천시 부시장 ..

'유플러스샵 노트10 대란' 토..

▶히브리서 2:18

스마트폰 즐기기[97] 개인 PR ..

찬란한 색과 풍경들의 향연, ..

 이달의 인물 포터스

"주인의식 갖고 항공산업 발전..
[뉴스사천]신임사장 내정자로 안현호 한국산업기술대 총장 언급김조원 전 사장 향해선 “공감 위..

광복 74주년을 맞아… 조국의 ..
[해남신문]'용서하라 그러나 잊지말라(Forgive but Remember)'역사를 기억하지 않으면 ..

숭고한 뜻 잊지맙시다
[해남신문]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민간인으로서는 우리나라 역사상 두 번째로 국가유공..

다문화가족들, 해남 역사 알기..
[해남신문]해남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정광선)는 지난달 27일 다문화가족 10가..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