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6 오후 08:09:1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읍성 549아트 프로젝트는'체크 인' 열린 문화소통 공간 조성할 것"

문화특화지역 읍성549아트프로젝트 이설제 감독

2018년 05월 25일(금) 19:27 [광양신문]

 

ⓒ 광양신문


ⓒ 광양신문


ⓒ 광양신문


ⓒ 광양신문


ⓒ 광양신문


ⓒ 광양신문


광양읍 문화특화지역 거점 공간 조성사업이 작가들의 감성과 개성, 지역정서를 살려 4곳의 공간을 조성하는 작업이 '읍성549아트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다.

'읍성549아트프로젝트'는 지역의 예술가들이 작가로 참여해 △이경모 사진작가를 기념하는'광양사진관'△정채봉작가의 광양의 추억과 흔적을 더듬는'빈터'와'갤러리'△시민 누구나 와서 회의와 세미나 등 모임 장소로 활용할 수 있는 소통 공간'커뮤니티'등 4개의 공간을 광양읍에 꾸미는 사업이다.

문화도시사업단은 광양읍이 문화도시의 모습을 갖추도록 둥지를 트는 이 사업이 원활히 추진 될 수 있도록 참여 작가 외에 일본 도쿄에서 수년 간 작품 활동을 하고 설치미술제 등 다른 도시의 크고 작은 아트 페스티벌 행사의 감독을 맡아 온 이설제 씨를 감독으로 초빙했다.

'돈'보다는'가치'를 보고 선뜻 참여했다는 이 감독은 일주일에 두 번 사업단에 출근해 한창 꾸며지고 있는 4곳의 거점공간들을 돌며'정말로 필요한 시민 문화 소통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더 좋은 아이디어를 모으고 반영해 사업이 잘 마무리 되도록 작가들과 사업단 사이를 잇는'브릿지 역할'을 한다.

대학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응용미술을 공부한 이 감독은 한려대와 순천대에서 7년 동안 강의를 하며 광양 구석구석 안 가본 데가 없을 만큼 광양에서의 추억이 많다.

이설제 감독의 설치 작품'에쿠스도트'▶

그래서 이설제 씨는 광양사람은 아니지만 광양을 참 좋아한다고...

이 감독은"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예술가의 특성상 한 곳에서 오래 머물지 못하는데 광양에서는 7년을 보냈다"며 "광양을 떠나 다른 도시에 머물면서도 광양에서 보냈던 즐거운 추억들이 떠올라 광양의 현재 모습이 궁금하기도 했었는데 마침 문화 관련 일을 한다기에 다시 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감독은 다시 찾은 광양에서 자신이 머물렀던 예전과 문화적 환경이 크게 변하지 않았음에 다소 실망했다고 했다.

광양사진관(광양읍 읍성길 113) 이 감독은"읍성549아트 프로젝트는 문화도시의 기본 틀을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본다. 이를 토대로 읍성주변에 여러 곳의 문화 거점 공간들이 더 생겨나고 벤치마킹이든 광양만의 새로운 것이든 그 누구라도 함께 할 수 있는 즐거운 문화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실시해야 한다"며 "꾸며지고 있는 4개의 공간들이 충분히 활용되어 광양읍이 문화특화지역으로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작가들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커뮤니티(광양읍 매천로 821-2) 문화예술이 무엇이냐 묻는 질문에 그는"문화는 곧 즐거움, 커뮤니티, 인포메이션이고 예술은 문화의 일부다"라고 간단하게 답했고"읍성549아트프로젝트 사업은'체크 인'이다"라는 표현을 썼다.'체크 인'은 누구나 편하게 들어갈 수 있는 곳이라는 의미라며 4곳의 거점공간이 그런 공간이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작가의 공간,'빈터'(광양읍 읍성2길 6-17)

이설제 감독은 산업디자인, 응용미술 뿐 아니라 생활미술, 공예, 아르누보(장식미술), 사진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공부를 했다.

549 갤러리(광양읍 매천로 847) 사진공부를 마친 후 중앙 일간지 사진기자와 패션잡지에서 작가로도 활동했다. 이후 개인전 10회, 단체전 50여회 등 많은 사진전을 개최해 지금은 중견사진작가로 더 유명하다.

김영신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계곡면민의 날, 화합·발전의 ..

하나된 남과 북… 해남·북한 ..

▶제행무상 (諸行無常)

윤영일 의원, 고향발전 기부금..

오르는 쌀값이 무서워?

전국체전 펜싱 박경두 금메달

포스코동우회 광양지회

광양112자전거봉사대-광양신문..

국제라이온스협회 광양•..

옥곡초 개교 89주년 기념 제10..

 이달의 인물 포터스

풍부한 단맛과 영양, 자색고구..
[해남신문]기존 자색고구마보다 맛과 영양이 풍부한 단자미 품종의 출하가 시작됐다.단자미 품종..
해남군, 내년도 유기질 비료 ..
[해남신문]해남군은 오는 12월 4일까지 내년도 유기질 비료 지원을 신청 받는다.지원 대상은 농..

공부(工夫)
[해남신문]부모님과 선생님으로부터 가장 많이 들어온 말이 아마도 "공부해라", "공부해서 남주..

그리움이 깊어지면 싹으로 틔..
[해남신문]해남에서 농사를 짓는 친구가고구마 한 자루 보내왔다유년의 만만하기만 했던 그 요깃..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