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6-17 오후 05:01:1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교육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명량대첩비에 얽힌 사연 무언극으로 풀다

동영마을 주민, 학생 참여
대첩비 찾아온 과정 담아

2018년 07월 06일(금) 12:10 [해남신문]

 

ⓒ 해남신문


충무공 이순신이 명량해전을 승리로 이끈 공적을 기념하기 위해 건립된 명량대첩비에 얽힌 사연을 문내면 동영마을 주민들이 무언극(無言劇)으로 만들어 큰 의미를 더하고 있다.

문내면 동영마을 동영마을회(대표 이용기)는 2018 전라남도 마을공동체 공모사업에 선정돼 우수영 명량대첩비의 복원과정을 주제로 '명량 대첩비의 진실 비(碑)&비(飛) 퍼포먼스' 무언극을 준비했다. 김영자 한국무용가가 총감독을 맡았으며 동영마을 주민들과 우수영중학교 학생들이 참여해 열정적으로 연습했다.

무언극의 주제인 명량대첩비는 지난 1597년 임진왜란 당시 충무공 이순신이 12척의 배로 왜적 133척을 무찌른 명량해전을 기념하기 위해 세워졌다. 비문은 1686년에 쓰여 졌고 비는 2년 뒤인 1688년 전라우도수군절도사 박신주에 의해 세워졌다.

그러나 지난 1942년 일제의 민족말살정책으로 강제 철거됐고 서울 경복궁 근정전 뒤뜰에 버려졌다. 해방 후 우수영 주민들은 이를 되찾기 위해 '명량대첩비 이전 추진위원회'를 조직하고 1950년 우수영으로 옮겨왔으며, 이러한 역사적 과정이 다양한 연출로 표현된다.

대사가 없는 연극이지만 음악과 함께 다양한 퍼포먼스가 이뤄져 관객들을 매료시킨다. 이들은 지난달 20일 우수영초등학교, 29일 우수영중학교에서 열린 문내면장 퇴임식에서 공연을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김영자 한국무용가는 "명량대첩비가 다시 우수영으로 되돌아온 지 70년을 맞았다. 무언극은 명량대첩비에 서린 정신과 이를 되찾아온 주민들의 용기를 기리며 군민들의 호국 정신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수은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경관저해·환경오염 막고 마을..

해남하면 생각나는 것

힘찬 새출발 다짐 '해남군민의..

에-말이요

베니키아칼튼호텔 김현태 회장..

화산면 밑반찬 나누며 이웃사..

푸드플랜 수행 적임자는

뮤지컬로 어린이들 올바른 식..

농업기술센터 학교 4-H회 지원

가수 한여름, 경주월드 전속모..

 이달의 인물 포터스

<인터뷰> 이호군 해남군 지역..
[해남신문]"군민들 보듬어주는 역할 하겠다" - 지역에 어떤 복지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통일
[해남신문]드 높은 하늘은 저리 푸른데한 민족끼리 분단의 아픔은하늘처럼 시리다같은 말 같은 ..

[고전칼럽] 대의멸친(大義滅親..
[광양신문]나라나 민족에 큰 도움이 된다면 부모나 형제의 정(情)도 돌아보지 않고 벌을 가(加)..

[스마트폰 즐기기 96] 뱅크 샐..
[광양신문]스마트폰이라는 기기가 이 세상에 태어나면서 우리의 삶은 편리해지기 시작했다. 아침..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