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1 오후 05:41:4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오답이 정답에게 묻는다

2018년 07월 12일(목) 11:11 [시민의소리]

 

ⓒ 시민의소리


“엉뚱하다”라는 말이 있다. 생뚱맞다는 의미이다. 왜 많은 사람은 정답이라고 하는데 몇몇 사람은 오답이라고 말할까? 정답과 오답사이에서 고민하는 그대에게 묻고 싶다. 그대가 정답이라고 확신한 그 답은 어디에서 왔는가?

장자는 엉뚱의 일등공신이다. ‘잠을 자다가 나비가 되었다’는 호접몽을 이야기하면서 내가 나비인지 나비가 나인지 잘 모르겠다고 한다. 제 정신이 아닌 것 같다. 그렇지만 그가 말하고자 하는 사색의 정점은 어디일까?

혹 나를 잘 알지 못하겠다는 불안감을 회의(懷疑)하지 않았을까? 나는 누구인지, 나는 왜 태어났는지 그리고 나는 왜 죽어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을까. 바로 삶이 자신에게 던진 그 질문을 답할 수 없어서 호접몽을 상상한 것은 아닐까?

옛날부터 누군가가 태양과 별이 지구의 주위를 돈다고 말했다. 이른바 천동설이다. 그 철떡 같이 믿었던 진리는 코페르니쿠스에 의해 산산조각이 났다. 우주의 주인은 인간이요 인간의 주인은 신이라는 성언(聖言)이 문서화되었기에 그 누구도 지동설에 대하여 의심하지 않았다.

그러나 사실은 달랐다. 지구는 태양을 중심으로 돌았다. 그것을 주장했던 코페니르쿠스는 당시에 그의 엉뚱 주장을 입 밖으로 발설할 수가 없었다. 그가 살았던 중세 시대에는 기독교 사상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성경에 하나님이 삼라만상을 창조했다고 쓰여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하여 토를 단다는 것은 죽음을 의미하였기 때문이다.

이처럼 엉뚱한 생각을 하면 마녀사냥이나 화형이라는 끔찍한 칼날로 생명을 앗아갔다. 그렇지만 코페르니쿠스는 오랜 사색 끝에 우주의 중심은 태양이며 지구가 태양을 돈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 시대에는 있을 수 없는 궤변이다.

우여곡절 끝에 그의 주장이 담긴 책, ‘천체의 회전에 관하여’가 세상에 나오게 된다. 당연히 유럽은 발칵 뒤집힌다. 성직자들은 그 책을 악마의 넋두리라며 불태워버린다.

곧이어 엉뚱 부르노가 말한다. 그 또한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을 받아들여 교회에서 책의 내용을 설교하다가 교회의 노여움을 사 화형을 당한다. 그리고 또 엉뚱 갈릴레오 갈릴레이 역시 지동설을 주장하다가 종교재판을 받는다. 그는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결국 자신의 주장을 거두지만 “그래도 지구는 돈다”는 명언을 남긴다.문득 엉뚱 K군이 떠오른다. 그는 정말 생뚱맞은 학생이었다. 상식에 맞지 않은 사고와 행동을 하였기 때문이다. 오래 전 시험 답안지에 답을 써 냈다. “답은 책에 있다”라고 썼다. 이상하다. 책에 답이 있으면 그 답이 정답일까.

그는 지금 무엇을 하고 있을까? 많은 사람들이 걱정했던 그는 지금 연구원이 되어 있다. 그렇게 천덕꾸러기라고 생각했던 그가 고대 판 플라톤이요 장자였던 것이다. 그렇게 쓸모없는 학생이라고 생각했던 그가 현대판 빌게이츠요 스티븐 잡스였던 것이다.

그대 아직도 ‘정답이 있다’고 꿈꾸고 있는가? 시나브로 4차 혁명 시대는 다가오고 있는데 300년 전의 지식의 틀에 묶여 오답만 앵무새처럼 말할 것인가.

이젠 다양한 상황 속에서 엉뚱한 선택권을 찬양하자. 이젠 개인만이 가지고 있는 사고의 영역을 마음 놓고 노래하게 하자.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 나는 “엉뚱하다”와 “생뚱맞다”라는 단어를 가슴에서 깨끗이 지우고 싶다.

사족 : 코페르니쿠스 왈 “놀라워라! 오답을 보고도 정답인 것을 모르다니!”

김광호 여양고등학교 인문사회부장기자
“이슈신문 시민의소리”
- Copyrights ⓒ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민의소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교육칼럼] 품격 있는 삶을 위..

"겨울이불 묵은때 시원하게 벗..

경관저해·환경오염 막고 마을..

해남하면 생각나는 것

에-말이요

힘찬 새출발 다짐 '해남군민의..

베니키아칼튼호텔 김현태 회장..

[소통칼럼] 직장 상사와의 소..

메타노이아(回心)

[독자기고] 즐거운 음악 통해 ..

 이달의 인물 포터스

농업기술센터 학교 4-H회 지원
[해남신문]해남군농업기술센터는 관내 4-H회에 가입한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매년 다양한 과..

뮤지컬로 어린이들 올바른 식..
[해남신문]송원대학교(총장 최수태)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는 해남군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센터..

맹자가 이혼 할 뻔한 이야기
[해남신문]'열녀전'에 등장하는 맹자가 이혼할 뻔한 이야기이다. 더운 여름날 맹자가 방..
탐진치 벗어나 자비롭고 지혜..
[해남신문]지난 12일은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이었다. 부처님이 열반에든 해를 원년으로 삼..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