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4 오후 02:42:5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윤영일 의원, 고향발전 기부금 법 대표 발의

향우 고향사랑, 지자체 세수
통과되도록 관련 부처 협의

2018년 09월 21일(금) 16:40 [해남신문]

 

ⓒ 해남신문


윤영일(민주평화당, 해남ㆍ완도ㆍ진도) 국회의원이 고향 등 특정 지방자치단체에 기부를 허용하도록 하는 '고향발전 기부금 법안'을 대표발의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지방재정 여건이 열악한 해남군 등 농촌지역 자치단체의 세수 증대에 활기를 띨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경제활동인구가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해남군 등 농촌지역 자치단체의 지역경제는 붕괴의 위기를 맞고 있으며 특히 농어촌 지역은 인구감소로 인한 세수부족으로 주민복지 확대는커녕 공무원 인건비조차 충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반면 일본은 지난 2008년 기부자가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면 세액감면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고향납세제'를 도입해 열악한 지방재정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에 윤 의원은 국민의 고향 지방자치단체에 기부를 허용해 건전한 기부문화를 조성함은 물론 지역 간 재정불균형을 해소하며 농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균형발전에 기여코자 '고향발전기부금 법안' 제정에 나섰다. 법안은 기부자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곳이 아닌 지방자치단체에 기부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지자체는 기부금으로 마련된 재원은 지역주민 복지확대를 위한 용도로만 사용하도록 했다. 기부금은 해당 자치단체의 주민이 아닌 사람에 대해서만 모금ㆍ접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해당 지자체 내에서 생산한 특산품 등을 기부자에게 답례품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열악한 지방재정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규정했다. 이와 함께 지방자치단체는 기부금의 징수현황과 고향발전기금의 운용결과 등을 매년 공개하며 기부금의 기부 또는 모금을 강요한 자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윤 의원은 "경제활동 인구가 수도권에 집중된 반면 농어촌 지역은 인구감소에 따른 세수부족이 심각한 상황이다"며 "고향발전 기부금은 기부자에게는 고향에 대한 사랑을, 재정상황이 열악한 지자체는 세수확보를 통한 주민복지 확대에 힘을 쏟을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경우 2008년에 이른바 '고향세'를 도입하여 2017년 3조7000억원의 세수를 확보하는 등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했다"며 "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 등과 면밀히 협의하고 설득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윤영일 의원은 섬 지역을 오가는 연안여객선을 버스, 철도처럼 대중교통으로 인정하는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일부개정법률안'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은 교통복지 차원에서 연안여객선을 대중교통체계에 포함시켜 운임을 낮추고, 여객선터미널, 선착장 등 개ㆍ보수 지원, 친환경 여객선 도입, 노후선박 교체 지원, 국토교통부ㆍ해양수산부 공동으로 5년마다 도서지역 대중교통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하도록 했다.

한편 윤 의원은 2년 연속 대한민국 탑리더스 수상자로 선정돼 지난 17일 의원회관에서 열린 수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윤 의원은 소외받는 지방의 발전을 위한 '지역균형발전'과 함께 '농어촌 지역'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가발전은 물론 지역사회의 발전에 공헌한 국회의원으로 선정됐다.

노영수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교육칼럼] 품격 있는 삶을 위..

"겨울이불 묵은때 시원하게 벗..

경관저해·환경오염 막고 마을..

힘찬 새출발 다짐 '해남군민의..

해남하면 생각나는 것

에-말이요

베니키아칼튼호텔 김현태 회장..

메타노이아(回心)

[소통칼럼] 직장 상사와의 소..

[독자기고] 즐거운 음악 통해 ..

 이달의 인물 포터스

농업기술센터 학교 4-H회 지원
[해남신문]해남군농업기술센터는 관내 4-H회에 가입한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매년 다양한 과..

뮤지컬로 어린이들 올바른 식..
[해남신문]송원대학교(총장 최수태)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는 해남군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센터..

맹자가 이혼 할 뻔한 이야기
[해남신문]'열녀전'에 등장하는 맹자가 이혼할 뻔한 이야기이다. 더운 여름날 맹자가 방..
탐진치 벗어나 자비롭고 지혜..
[해남신문]지난 12일은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이었다. 부처님이 열반에든 해를 원년으로 삼..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