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1 오후 05:41:4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여성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광천고, 소록도 봉사활동 펼쳐

청소와 단감따기 활동 등

매년 소록도 봉사 계획해

2018년 10월 24일(수) 17:42 [홍주일보]

 

↑↑ 광천고등학교 학생들이 할머니들의 말벗이 되어드리고 있다.

ⓒ 홍주일보


광천고등학교(교장 박병규)는 지난 17~18일 전남 고흥에 위치한 소록도를 방문해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소록도 봉사활동은 푸른 눈의 두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발자취를 따라 몸소 경험하는 활동을 하기 위해 소록도를 찾아갔다. 화창한 날씨 속에서 학생들은 가가호호 방문해 집 청소와 말벗, 그리고 한창 수확 중인 단감 따기 활동 등 한센인들이 하기 힘든 일들을 도왔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한 구미현 학생은 "처음 소록도 봉사활동을 떠난다고 할 때에는 조금 망설였는데 막상 소록도에 가서 할아버지 할머니들을 뵙고 나니 봉사활동을 오길 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한 할아버지께서 15살에 소록도에 와서 지금까지 겪었던 이야기를 들을 때는 나도 모르게 눈시울이 뜨거워졌다"고 말했다.

학생들을 인솔하고 갔던 한 교사는 "학생들과 함께 가정방문을 갔는데 한 할머니께서 매일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고 있으며 통일이 되면 북한지역에 달려가 불쌍한 북한 동포를 도와주고 싶다는 포부와 함께 노익장을 과시하시는 것에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광천고등학교는 매년 여름 방학을 이용해 동아리별 봉사활동으로 소록도를 방문하는데 이번에는 교육과정 상 봉사활동으로 다녀왔다.

한편 광천고는 이번 봉사 활동을 계기로 내년부터는 매년 학년별 소록도 봉사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학교 관계자는 밝혔다.

피기용 주민기자기자 hjn@hjn24.com
“ ⊙사시(社是)=”
- Copyrights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주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교육칼럼] 품격 있는 삶을 위..

"겨울이불 묵은때 시원하게 벗..

경관저해·환경오염 막고 마을..

해남하면 생각나는 것

에-말이요

힘찬 새출발 다짐 '해남군민의..

베니키아칼튼호텔 김현태 회장..

[소통칼럼] 직장 상사와의 소..

메타노이아(回心)

[독자기고] 즐거운 음악 통해 ..

 이달의 인물 포터스

농업기술센터 학교 4-H회 지원
[해남신문]해남군농업기술센터는 관내 4-H회에 가입한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매년 다양한 과..

뮤지컬로 어린이들 올바른 식..
[해남신문]송원대학교(총장 최수태)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는 해남군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센터..

맹자가 이혼 할 뻔한 이야기
[해남신문]'열녀전'에 등장하는 맹자가 이혼할 뻔한 이야기이다. 더운 여름날 맹자가 방..
탐진치 벗어나 자비롭고 지혜..
[해남신문]지난 12일은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이었다. 부처님이 열반에든 해를 원년으로 삼..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