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오전 10:40:06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칼럼] 은퇴 후의 삶 (3)

2019년 10월 18일(금) 16:58 [광양신문]

 

↑↑ 박보영 박보영토론학교장·교육학박사

ⓒ 광양신문


박보영 박보영토론학교장·교육학박사

사람이 태어나는 죽는 날까지 살아가는 시간을 계산해 보았다. 만일 80세까지 계산했을 때 70만800시간 동안 살아간다. 언제부터인가 90세로 계산하기 시작했다.

90세까지 산다면 78만8400시간을 사는 셈이다. 그러면 여러분은 앞으로 몇 시간을 사는지 한번 계산해 보는 것도 의미가 있다. 필자가 계산해 보니 14만160시간이 계산된 삶의 시간이 된다.

시간의 의미를 찾을 수 있고 어떻게 아름다운 삶으로 살아가야 할 것인가를 성찰해 볼 필요가 있다.

계산해 보았듯이 내가 살아갈 시간은 한정되어 있다. 필자는 은퇴 후 이 문제를 놓고 오랜 동안 생각하는 기회를 가졌다.

일하는 삶, 사회에 인류에 공헌하는 삶, 자신의 보람을 찾는 삶, 행복한 삶, 이웃에게 베푸는 삶이 아름다운 삶의 방향이 아닐까? 그리고 혼자서는 살수 없는 세상임을 늘 생각하며 살아가고 있다.

우리는 서로를 살리는 존재들이라고 할 수 있다.

어떤 사람도 그저 받기 만 하거나 주기만 하는 사람은 없다. 우리는 자신이 의식을 하든 못하든 서로 주고받으며 살아간다.

심지어 암에 걸려 병원 침대에 누워만 있는 것 같은 사람도 몸이 건강한 사람들에겐 실로 큰 것을 나눠 주고 있다. 바로 생명을 주고 있는 것이다.

작가 최인호는 자신이 암에 걸려 투병하는 중에 이런 사실을 절절히 깨닫고 이렇게 썼다.

"우리들이 이 순간 행복하게 웃고 있는 것은 이 세상에서 까닭 없이 울고 있는 사람의 눈물 때문입니다. 우리들이 건강한 것은 어딘가에서 까닭 없이 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 덕분입니다.

우리들이 배불리 먹을 수 있는 것은 어딘가에서 까닭 없이 굶주리는 사람들의 희생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 말이 한갓 문학적 수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름이 다르고 모습이 다르고 국적이나 성별이 다르고 처한 상황이 다르다는 이유로 우리는 곧잘 서로를 구별하고 판단하고 심지어 차별하기도 하지만, 그것은 우리가 모두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모르기 때문이다.

어떤 사람도 혼자서는 살아가지 못한다. 음으로 양으로 모두는 서로에게 의존해서 살아간다. 모두는 그렇게 서로를 살리는 존재들이다. 은퇴 후에 더욱 이런 사실을 느끼게 된다.

우리의 마음 밭을 긍정과 힘이 넘쳐 백배의 열매를 맺는 좋은 땅으로 가꿔 가야 하겠다.

행복지수를 높이는 삶으로, 아름다운 삶의 터전으로, 그래서 은퇴 후 행복하게 살아가길 바란다. 여러분이 행복하다면 필자 또한 행복하고 우리 주위 사람들이 행복하게 될 것이다.

삶의 방식을 바꿔 보자. 은퇴 후의 삶은 더욱 중요하다.

감사하는 마음이 있으면 행복하다. 할 일이 있으면 행복하다. 단순하게 살면 행복하다.

조급하지 않고 느긋하면 행복하다. 허리를 펴고 하늘을 보고 들에 핀 꽃을 보면 행복하다.

결국 행복은 지금 이 순간 어떻게 생각하고 만족하느냐에 달려 있다.

광양뉴스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스마트폰 즐기기[98] 눔(Noom)..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사회복지종사자 소통과 화합 ..

[고전칼럼] 목불견첩(目不見睫..

[융합동시 이야기] 이파리가 ..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생활의 향기] 진정한 부자

자유케 하는 진리

수확 줄고 등외품 늘어, 시름..

 이달의 인물 포터스

[문화칼럼] 광양 기정떡, 변화..
[광양신문]기정떡은 여름철에 즐겨먹는 '증편\'의 전남방언이다. 술떡, 기주떡, 기지떡, 벙거지..
무역이득 공유제 도입해야
[해남신문]농업인의 날에 올해도 어김없이 특별기자회견과 시위가 벌어졌다. 농민들의 한 햇 동..

마을교육 공동체
[해남신문]해남군 인구는 2018년에 비하여 올해 벌써 1400여 명이 줄었다. 내년 초면 인구가 6만..

'2020년 해남 방문의 해', 해..
[해남신문]내년은 해남 방문의 해다. 해남군은 지난 미남축제 때 해남군민들 앞에서 '2020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