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6-17 오후 05:01:1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탐진치 벗어나 자비롭고 지혜로워야

2019년 05월 17일(금) 11:02 [해남신문]

 

지난 12일은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이었다. 부처님이 열반에든 해를 원년으로 삼는 불기만큼 불교는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고 특히 동양문화권에서는 종교를 넘어 일상문화로 인식될 만큼 사람들에게 친숙하다.

특히 우리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대흥사는 대한 불교 조계종 제22교구 본사로서 선수행 도량만이 아닌 호국불교와 차의 성지요, 남도문화와 관광의 중심으로 자리 잡고 있어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이 대단하다.

대흥사는 그동안 한국불교의 종통을 이어간다는 자부심과 위상에 걸맞는 선맥을 이어오고 학풍을 진작해온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해남지역사회에서는 경사스러운 부처님 오신 날을 전후로 대흥사 주지스님과 관련된 여러 가지 풍문이 떠돌았다. 소문이 소문과 억측을 낳고 관련 제보들이 신문사에 들어왔지만 상대 당사자와 관계자가 연락을 끊고 잠적한 상태라 사태의 전모를 정확히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남신문이 취재한 바에 의하면 공무로 해인사를 방문후 돌아오는 길에 종무 소 직원에 대해 사태의 빌미를 제공한 대흥사 주지스님 언행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부처님 자비심으로 세상 가장 낮은 곳에 처한 어렵고 힘든 사람과 무명에 갇히고 업식에 얽매어 방황하고 고통 받는 사람들과 함께 해야 할 종교인, 더구나 교구 본사를 책임지는 주지스님이 경사스러운 부처님 오신 날에 구설에 휘말리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다.

탐진치, 탐내어 그칠 줄 모르는 욕심과 노여움, 어리석음을 버리고 부처님의 자비심과 지혜를 내어 이웃과 사회를 위해 공덕을 쌓아가는 것이 불교의 사명이요, 부처님을 따르는 길이라고 볼 때 스스로 삼가고 경계하며 모든 일에 자비롭고 지혜롭게 대처해 나가야 할 일이다.

해남신문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경관저해·환경오염 막고 마을..

해남하면 생각나는 것

힘찬 새출발 다짐 '해남군민의..

에-말이요

베니키아칼튼호텔 김현태 회장..

화산면 밑반찬 나누며 이웃사..

푸드플랜 수행 적임자는

뮤지컬로 어린이들 올바른 식..

농업기술센터 학교 4-H회 지원

가수 한여름, 경주월드 전속모..

 이달의 인물 포터스

<인터뷰> 이호군 해남군 지역..
[해남신문]"군민들 보듬어주는 역할 하겠다" - 지역에 어떤 복지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통일
[해남신문]드 높은 하늘은 저리 푸른데한 민족끼리 분단의 아픔은하늘처럼 시리다같은 말 같은 ..

[고전칼럽] 대의멸친(大義滅親..
[광양신문]나라나 민족에 큰 도움이 된다면 부모나 형제의 정(情)도 돌아보지 않고 벌을 가(加)..

[스마트폰 즐기기 96] 뱅크 샐..
[광양신문]스마트폰이라는 기기가 이 세상에 태어나면서 우리의 삶은 편리해지기 시작했다. 아침..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