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2 오전 06:47:01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푸드플랜 수행 적임자는

2019년 05월 24일(금) 13:09 [해남신문]

 

ⓒ 해남신문


신문사 근처 야채가게에서는 다양한 품목을 취급한다. 대부분 농산물이 사입(仕入)되어져 오는 곳은 광주공판장이다. 해남에서 생산되는 부추나 배추같은 농산품도 일단은 광주로 올라갔다 다시 해남으로 내려온다.

로컬푸드는 이보다 더욱 확장된 전 지구적인 먹거리 체계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비롯되었다. 내가 먹는 것이 어디에서 어떤 경로를 거쳐 왔는지 알지 못하고 소비하면서 거대 기업주도 식품체계에 의해 농업이 어떻게 왜곡되고 위기에 처해 가는지 알지 못한다.

로컬푸드와 비슷한 개념인 지산지소(地産地消)는 지역 농산물을 지역에서 소비하는 먹거리 체계를 구축하자는 운동이다. 농산물 이동거리가 짧은 만큼 유통비용이 감소하고 에너지의 절약으로 환경부하를 감소시키며 농산물의 신선도가 유지되는 장점이 있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유통거품이 빠진 합리적 가격에 생산자가 당일 수확한 건강한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고 생산자에게는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가격과 판로가 보장된다는 장점이 있다.

여기에서 한발 더 나아가 푸드플랜(Food Plan)은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협치(거버넌스)를 통하여 생산에서 유통과 가공단계를 거쳐 소비되고 폐기되는 과정을 농업과 지속가능성을 높여가기 위한 선순환체계를 구축하자는 것이다.

해남군 푸드플랜의 핵심수행기관인 해남푸드통합지원센터 운영주체를 두고 지역사회의 관심이 높다. 센터와 로컬푸드 직매장을 유통개념으로만 이해하면 판매장을 설치하고 운영경비와 인건비를 보전하기위해 일정액의 매출 달성이 필요해진다. 품목 구색을 맞추기 위해 지역에서 생산되지 않는 농산물과 가공품 사입이 필요불가결하게 된다.

해남푸드통합지원센터의 운영방식과 주체 선정을 위해서는 아래 몇 가지 원칙을 누가 더 잘 견지하고 수행할 수 있는가가 판단의 핵심이 되어야 한다.

첫째, 지역생산 농산물과 안전한 농산물만을 취급한다는 가치와 철학에 충실해야 한다. 생산자와 소비간 거리를 줄이고, 익명이 아닌 실명생산자가 생산한 농산물 판매를 원칙으로 하며 농산물 포장, 가격결정, 매장진열 등을 농민이 직접 수행해야 한다. 따라서 누가 농민을 대상화 하지 않고 주체로 설수 있게 할 수 있겠는가가 중요하다.

둘째, 운영을 위해서는 다양한 품목과 수량에 대응할 수 있는 생산자 조직화와 관리 실무능력강화가 필요하다. 소농과 고령농 그리고 더 나아가 장애인복지나 지역자활센터와 같은 시설과 단체를 포함한 중소영세농 소득증대와 더 나아가일의 보람으로 이어져야 한다. 농촌경제 활성화와 농촌사회 강화, 식생활과 보건 증진, 지역사회 환경 보호라는 과업을 누가 잘 수행할 수 있겠는가.

셋째, 행정부서간 그리고 행정과 민간의 칸막이를 극복하고 주민주도 중간지원 조직을 육성하여 농민들의 협동과 참여 및 자치, 더 나아가 소비자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는가이다.

로컬푸드나 푸드플랜을 유통사업 정도로 이해하고 계열화나 산지유통센터 수준에 머무르게 되는 우를 범하지 않기 바란다. 누가 지역 소농들이 소외되거나 배제되지 않도록 촘촘한 연계망을 구성하고 더디더라도 함께 같이 합의된 목표를 향해 제대로 오래 갈 수 있는지를 세심하게 판단해야 한다.

배충진 편집국장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자유케 하는 진리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칼럼] 은퇴 후의 삶 (3)

[의학칼럼] 갑상선기능 항진증..

헌법과 우유팩

"우리는 영원한 해남인"

교단 일기 - 지렁이의 꿈, 번..

 이달의 인물 포터스

[들꽃산책] 과거 이야기를 많..
[광양신문]광양으로 오기 전 다른 지역에서 교육봉사단의 실무자로 근무한 적이 있었다.이 단체..

[융합동시이야기] 식물 이야기
[광양신문]식물 이야기향기로 만든 길꽃들은 피자마자향기로 길을 낸대요그 길 따라벌들이 윙윙 ..
16만 인구 달성, 힘내라 광양..
[광양신문]국가적인 저 출산으로 인구가 급격히 줄고 있는 시점에서 광양시는 그나마 다른 시에 ..

[1면사진] "행복하게 잘 살겠..
[광양신문]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 프렌즈봉사단이 지난 4일, 광양 가야라이온스클럽과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