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2 오전 06:47:01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인터뷰> 이호군 해남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공동위원장

2019년 06월 15일(토) 14:38 [해남신문]

 

↑↑ 새롬교회 이호군 목사가 해남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공동위원장으로 선정됐다.

ⓒ 해남신문


"군민들 보듬어주는 역할 하겠다"

- 지역에 어떤 복지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해남군에서 여러 복지 정책을 펼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농어촌 지역인 해남군 실정에 맞는 독창적인 복지 모델을 만들 필요도 있다고 본다. 최근에는 공동체성이 약해지면서 같은 마을이더라도 이웃들이 나서야 할지 아닐지에 대해 고민하는 경우도 있었다. 마을 공동체를 형성해 지역 주민이 이웃들을 도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주고, 주민들이 참여해 마을 단위 돌봄이 이뤄진다면 해남군만의 복지모델이 될 수 있다고 본다.

- 복지 서비스 네트워크 구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한 사람의 생활에는 여러 분야가 맞물려 있다. 음식이나 옷, 생필품, 주거환경 등이 갖춰져야 하기 때문에 이웃 한 명을 케어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다양한 주민들이 참여하는 것이 좋다. 공공에서 해야 할 부분도 있지만 지역과 마을로 깊숙이 들어가고 연계하기 위해서는 민간과의 네트워크가 반드시 필요하다.

- 민간공동위원장으로서 앞으로의 목표는.

다른 사람들에게 아픔을 말하지 못하고 안타까운 선택을 하는 이들이 있다. 이들을 보듬어주고 따뜻한 힘을 줌으로써 안타까운 일을 예방할 수 있게 하는 활동을 하고 싶다. 말 한마디가 사람을 위로하고 붙잡아줄 수 있는 힘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지역사회의 도움을 받으며 스스로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을 갖는 군민들이 많아졌으면 한다.

박수은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자유케 하는 진리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칼럼] 은퇴 후의 삶 (3)

[의학칼럼] 갑상선기능 항진증..

헌법과 우유팩

"우리는 영원한 해남인"

교단 일기 - 지렁이의 꿈, 번..

 이달의 인물 포터스

[들꽃산책] 과거 이야기를 많..
[광양신문]광양으로 오기 전 다른 지역에서 교육봉사단의 실무자로 근무한 적이 있었다.이 단체..

[융합동시이야기] 식물 이야기
[광양신문]식물 이야기향기로 만든 길꽃들은 피자마자향기로 길을 낸대요그 길 따라벌들이 윙윙 ..
16만 인구 달성, 힘내라 광양..
[광양신문]국가적인 저 출산으로 인구가 급격히 줄고 있는 시점에서 광양시는 그나마 다른 시에 ..

[1면사진] "행복하게 잘 살겠..
[광양신문]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 프렌즈봉사단이 지난 4일, 광양 가야라이온스클럽과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