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7 오후 12:22:0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정치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포스코, 서울·포항은 대규모 투자, 광양만 소외하나"

사회공헌 사업'논란'…포스코"전혀 사실 아냐"

2018년 06월 08일(금) 19:02 [광양신문]

 

ⓒ 광양신문


포스코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추진 중인 사회공헌 사업을 놓고 광양시만 차별을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포스코 측은"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광양지역문제연구소와 광양시청년연합회, 광양ㆍ동광양ㆍ광양만ㆍ광영상공인회는 지난 7일 시청 열린홍보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가 지역 차별적인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포스코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서울시와 5000억 규모의 과학문화미래관 건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고, 포항시와는 2조5000억원이 투입되는 상생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15만 광양시민들은 환경오염으로부터 건강권을 잃으면서 참고 견디며 인내해 준 결과가 바로 광양시민을 무시한 처사로 나타난 것"이라며"청와대에 국민청원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서울이 아닌 광양도 5000억 이상이 기부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용재 광양지역문제연구소장은"포스코가 포항과 서울에 대규모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는데 우리는 아무 소식도 모르고 남의 잔치를 구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광양시민들은 왜 포스코에 이런 투자 요구를 하지 못하느냐"고 성토했다. 강 소장은 이어"이번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포스코에 투자 유치 요청할 의지가 있는지 확인할 것"이라며"광양시민들이 정당한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포스코 측은 사실이 아니다고 항변했다. 포스코 관계자는"포스코가 서울시, 포항시와 양해각서는 체결했지만 비용에 대해 언급한 사실이 없다"면서"이들 단체들이 말하는 2조5000억원, 5000억원 주장은 전혀 근거없다"고 밝혔다. 양해각서 역시 그동안 꾸준히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을 확인한 것이고, 서울 과학문화미래관은 우리나라 대표도시인 서울에 상징적인 의미에서 건립하는 것이지 지역 차별은 아니라는 주장이다. 포스코는 관계자는"1조1000억 규모의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광양에 추진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지역 단체에서 주장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성훈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오르는 쌀값이 무서워?

전국체전 펜싱 박경두 금메달

포스코동우회 광양지회

국제라이온스협회 광양•..

광양112자전거봉사대-광양신문..

옥곡초 개교 89주년 기념 제10..

제10회 진월초등학교 총동문회..

풍부한 단맛과 영양, 자색고구..

공부(工夫)

서민금융지원에 앞장 선 박찬..

 이달의 인물 포터스

마람에게 보내온 따뜻한 온정
[홍주일보]지난달 1일 '피아노 배우고 싶어요' 기사(본지 560호·11월 1일자)가 보도된 후 지역..

군민이 봉인가?
[해남신문]해남교통은 결행 문제가 보도되고 여론이 급속히 안좋아지자 지난 9월 14일 해남신문 ..

고전의 향기
[해남신문]고대 중국 주나라가 동서로 분열된 이후 BC221년 진나라가 중국을 통일하기 까지 약 5..

연말과 '메멘토 모리'
[해남신문]올해도 연말이 되어 '가는 한해'를 뒤돌아 본다. 언제나 그래왔듯 즐겁고 아..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