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18 오후 06:48:2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정치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자수첩

광양 청년정책의 불편한 현실

2019년 06월 07일(금) 19:44 [광양신문]

 

ⓒ 광양신문


이정교 취재기자

지난 4일, 간담회 자리가 마무리될 즈음 최대원 시의원에게 발언권이 있었다.

"혹시 이 자리에 참석한 단체장 중에 시나 도 청년정책 자료를 보고 오신 분 있으실까요?"최 의원의 질문에 30명 중 1명이 손을 들었다. 그마저도 부끄러웠던 듯 책상에서 손을 조금 올렸을 뿐이다.

의견수렴 내내 읍면동 청년회장들은 입을 다물고 있었고, 몇몇 청년회장의 발언은 제안이라기보다는 하소연이나 마지못해 하는 발언에 가까웠다.

이들에게는 2주 이상의 간담회 준비 기간이 있었고, 심지어 하루 전에는 최 의원이 정책 자료를 개별적으로 보내기까지 했다.

"간담회가 진행된 시간은 청년들이 일을 해야 할 시간"이라고 제언하며 참석 했던 것치고는 당사자 이야기를 듣고자했던 당초 취지와는 무관한 발언만 난무했다.

전남도의회 청년발전특별위의 첫 현지활동 행보였고, 위원장을 맡은 김길용 도의원의 지역구였음에도 창피한 수준의 간담회라 할 수 있다.

올해 내내 타 지역의 선진 청년정책과 청년센터의 활동들을 찾아다니며 기획취재를 해나가고 있는 입장에서 이러한 모습은 불편하기까지 했다.

'이것이 광양 청년단체의 실체인가. 차라리 커뮤니티모임 지원받는 동아리장들과의 대화가 내실 있었지 않았을까. 시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행사를 꾸려나가는 단체들이 이렇게 시 정책에 관심이 없을 수 있나'등의 생각이 끝없이 머릿속을 헤집었다.

한 청년단체의 회장은"장기적인 정책과 사업도 중요하지만 연중 마무리되는 단발성 사업도 필요하다. 꼭 공적을 내세울 목적은 아니지만 회장 임기 내에 마무리되는 사업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들이 지역 청년을 대변하며 청년단체를 이끌어나가고, 지역을 위해 봉사활동도 꾸준히 해오고 있음은 인정한다. 그러나'청년이 미래다'를 핵심적인 언어로 내세워지고 있는 요즘 시점에서 단발성 행사에만 그치고 말 것인지, 더 미래를 위한 장기적인 시각에서의 청년단체의 접근 노력은 없는 것인지 묻고 싶어졌다.

광양시 청년정책과 청년의 갈 길이 멀게만 보인다. 그리고 지역의 대표 청년단체들이 정말 지역을 위해 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후배 청년을 위해 지금부터 계속 노력해야 할 것은 무엇인지에 대한 고민도 절실히 필요하다.

이정교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로타리 해남클럽 회장 이·취..

[기고]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소통칼럼

교육칼럼

조승규 사천소방서장 정년퇴임

최재원 제23대 사천시 부시장 ..

'유플러스샵 노트10 대란' 토..

▶히브리서 2:18

스마트폰 즐기기[97] 개인 PR ..

찬란한 색과 풍경들의 향연, ..

 이달의 인물 포터스

먹거리 위원회 65명 신청 지역..
[해남신문]지역의 다양한 먹거리 문제를 해결해나가기 위한 민관 거버넌스인 먹거리 위원회 구성..

미황사 한문학당 20주년 맞아
[해남신문]새벽예불부터 한문및 예절교육, 단청그리기, 탁본, 생태탐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

폭염 뚫고 사랑 나눈 사랑손힐..
[해남신문]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가 주관하고 사랑손힐링센타(대표 강경구, 조선간호..

기초연금제도 시행 5주년을 맞..
[해남신문]기초연금제도 시행 5주년을 맞은 올해 기초연금 수급자가 520만 명('19.3월 기준)..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