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5 오전 11:28:17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행정/지자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국토부, 선인공공주택지구 지정 고시

사천 앞들 택지 개발 공식화
지구계획 승인, 토지보상이 관건

2017년 07월 17일(월) 15:36 [뉴스사천]

 

↑↑ 선인지구 공동주택개발 토지이용 구상(안)

ⓒ 뉴스사천


국토교통부가 '사천선인 공공주택지구' 관련 내용을 지정ㆍ고시함으로써 해당 사업이 공식화 됐다.

국토부는 지난 4일 '사천선인 공공주택지구의 지정 및 지형도면 등의 고시'란 제목으로 관련 내용을 관보에 실었다.

이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사천시 사천읍 선인리, 평화리와 정동면 화암리, 고읍리 일원 51만2844㎡ 사천선인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해 개발한다. LH는 이곳에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을 포함한 4057세대가 들어설 수 있는 택지를 조성하고 초등학교와 중학교, 공원 등 공공시설과 상업시설을 배치할 계획이다.

관련 서류는 사천시 건축과와 LH 경남지역본부에 비치해 토지소유자와 일반인들이 열람할 수 있게 했다.

선인공공주택지구가 지정ㆍ고시됨으로써 이 사업은 속도를 낼 전망이다. LH는 앞으로 1년여에 걸쳐 사업실시계획에 해당하는 '지구계획' 승인을 밟는 절차를 진행한다. 이후 토지보상에 이은 착공으로 택지 조성을 본격화 한다.

다만 당초의 '2022년 준공' 목표는 조금 차질이 예상된다. 지구 지정 과정에 6개월 이상 시간을 더 쓴데다 토지보상을 둘러싼 갈등도 사실상 예고돼 있기 때문이다.

한편, LH 측은 "선인공공주택지구는 항공국가산단의 배후주거시설 개념이기에 국가산단 진척 상황과 같이 간다"며 항공산업과 밀접히 연관돼 있음을 밝힌 바 있다.


하병주 기자 into@news4000.com

하병주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소소한 일상 담아낸 김우성 작..

군립도서관 문화프로그램 접수

해남 수채화동호회 여섯 번째 ..

블랙리스트의 낙인효과

질 좋은 육아를 장려하는 정책..

대흥사 호국대성 서산대사 추..

오래된 미래 소농(小農)

해남군정구협회 협회장기 맹활..

옥천면새마을협의회 연탄 봉사

세밑온정 365일 만나고 싶다

 이달의 인물 포터스

사천청지회 43대 회장에 조용..
[뉴스사천]지역봉사단체 사천청년지도자협의회 제42대·43대 회장단 이취임식이 9일 오후 5시 정..

민주노총 일반노조 위원장에 ..
[뉴스사천]사천시청 환경미화원 정대은(69년생)씨가 최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

"글씨만으로 다양한 감정 전달..
[뉴스사천]글자가 주는 매력, 그 깊이는“제가 하는 일이 오롯이 글자만으로 표정과 감정을 담아..

이주성 씨 목공예 대회 우수상
[해남신문]가학산 자연휴양림에 근무하는 이주성 씨가 편백나무로 제작한 작품 '가학산을 품..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