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07-26 오후 02:05:4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지난해 신설 배수관문 장마에 작동안해 범람 우려

하천 수위 낮아 문제

2017년 07월 14일(금) 17:54 [해남신문]

 

↑↑ 썰물에 바닥이 드러났지만 수문이 갯벌에 3분의 1 가량이 막혀있다.

ⓒ 해남신문


장마철 내린 폭우로 하천의 수위가 올라갔지만 바다로 물을 흐르도록 하는 배수관문이 작동하지 않아 주민들이 하천범람을 우려하고 있다.

백포방조제의 배수관문이 있는 현산면 두모마을 주민들은 지난 6일 내린 많은 비로 하천의 물이 불어났지만 갯벌에 배수관문이 막혀 하천물이 빠지지 않고 있어 폭우가 쏟아지면 논이 침수될 것이라고 걱정하고 있다.

A 주민에 의하면 "지난해 기존에 있던 배수관문이 바닷물이 들어온다는 이유로 새로 신축했지만 갯벌이 수문을 막고 있어 썰물에 물이 안내려간다"며 "비가 30mm만 더 온다면 분명 하천이 넘쳤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만든 배수관문이 벌써 작동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면 괜한 예산낭비만 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갯벌을 준설해 물이 빠져 나가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곳은 배수관문이 두 개 설치되어있다. 현재 구 배수관문은 2개의 수문만 열려있고 신 배수관문은 열려있다. 썰물이면 하천물이 바다로 흘러가야하지만 신 배수관문은 수문의 약 3분의 1이 갯벌에 막혀있어 물이 전혀 흐르지 않고 있다. 구 배수관문 앞에는 갯벌을 치우기 위한 장비를 싣는 바지선이 바다에 띄워져 있지만 주민들에 의하면 한 번도 사용한 적이 없다고 했다. 앞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 배수관문이 열리지 않아 농작물 등이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며 주민들은 우려하고 있다.

배수관문을 관리하는 한국농어촌공사 해남완도지사 관계자에 따르면 "하천의 수위가 낮아 썰물 때 수문을 여는 힘이 적어 갯벌을 밀어내지 못하는 상황이다"며 "하천 수위가 올라가 바다로 흐르는 물이 많아지면 갯벌이 씻겨 내려가 물이 원활히 흐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구 배수관문의 문을 막아 신 배수관문으로 흐를 수 있도록 하고 있는 중이다"며 "배수관문은 담당직원들이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주민들이 우려하고 있는 하천범람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육형주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법구경(실천이 따르는 말)

한국이 더 희망적인 이유

차부뚜어(差不多)선생

▶生事事生(생사사생)省事事省..

전국 최초 민관협력 범죄 피해..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 ..

해남군산악연맹 전국등산대회 ..

고독한 죽음

대은정 씨 전국국악대회 종합..

▶바위와 나무

 이달의 인물 포터스

삼천포서울병원 제4대 한창섭 ..
[뉴스사천]의료법인승연의료재단 삼천포서울병원 한창섭 병원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제4대 병원..

예산군, 아기 황새들 세상으로..
[홍주일보]국내 유일 천연기념물 199호 황새의 야생 복원지역인 예산군에서는 자연 방사 황새가 ..

홍성YMCA 이사장 이·취임식
[홍주일보]지난 18일 홍성YMCA는 홍성YMCA회관에서 제7·8대 이사장 이·취임식(이임회장 고광성..

동심의 세계로… 치매 노인 재..
[해남신문]현대무용가이자 고구려대학 재활무용 강의를 맡고 있는 김영자 무용가가 몸이 불편한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