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21 오전 10:43:0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장마철? 이젠 폭염(暴炎)이 더 무서워

40도에 이르는 폭염, 도심거리엔 살수차량에 얼음덩어리까지

2018년 08월 07일(화) 15:08 [충남시사신문]

 

ⓒ 충남시사신문



사람의 평균 체온은 37.5도다. 고열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은 39도 안팎.

그런데 올해 강원도 홍천 날씨가 41도를 기록했다. 춘천을 비롯해 의성, 양평, 충주도 40도를 넘어섰다. 우리나라에서 40도 이상 오른 적은 1942년 8월1일 대구가 유일하다. 5일 기준으로 전국 평균 폭염일수가 20.7일을 기록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역대 최고치 온도를 기록하는 등 ‘폭염(暴炎)’은 연일 맹렬한 기세로 한반도를 강타하고 있다. 아이러니한 것은 7일이 절기상 ‘입추(立秋)’라는 것이다. 가을로 들어서는 날, 한여름보다 더 더운 날씨가 이해되지 않는다.

이같은 이상고온은 모두 사람 때문이라고 한다. 문명의 이기가 온갖 오염을 만들어내고 오존층을 파괴해 자연생태계가 교란되고 있다는 것이다. 콘크리트로 된 벽과 바닥들로 도심은 열섬화에 시달리고, 결국 폭우와 폭염이 인재(人災)가 되는 사회다.

ⓒ 충남시사신문



밤낮 가리지 않고 괴롭히는 폭염탓에 흔치 않는 풍경이 눈에 띈다. 살수차량들이 도심 곳곳을 돌아다니며 물을 뿌려대고 있으며, 수십개의 그늘막과 무더위쉼터가 거리에 운영되고 있다. 경로당에도 에어컨부터 선풍기, 냉장고 등이 구입·교체되고 중증장애인, 또는 독거노인이나 쪽방촌에 기거하는 사람에게 선풍기를 제공하는 일이 급증하고 있다.

폭염은 가축이나 농작물에도 피해를 입히고 있다. 이에 축사시설 등에는 제빙기와 안개분무시설, 냉방시설이 팡팡 돌아가고 시설하우스는 폭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차광망 등을 설치하느라 분주하다.

하물며 천안 거리에 ‘얼음덩어리’까지 등장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40도 안팎의 폭염이 연일 계속 되면서 주요 버스승강장에 얼음까지 배치하고 있다. 40㎏짜리 대형 사각얼음이 얼음공장에서 빠져나와 1일부터 20일까지 신부동 터미널과 남산중앙시장 입구 등 버스승강장 7개소에 비치되고 있다. 다 녹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6시간 정도. 오전 11시에 비치하면 더위가 한 풀 꺾이는 오후 4시 이후까지 얼음의 시원함을 만져볼 수 있다.
<김학수 기자>
pusol0112@hanmail.net

충남시사기자 cakcr5001@naver.com
“”
- Copyrights ⓒ충남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충남시사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충남시사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오르는 쌀값이 무서워?

전국체전 펜싱 박경두 금메달

포스코동우회 광양지회

광양112자전거봉사대-광양신문..

국제라이온스협회 광양•..

옥곡초 개교 89주년 기념 제10..

제10회 진월초등학교 총동문회..

풍부한 단맛과 영양, 자색고구..

공부(工夫)

서민금융지원에 앞장 선 박찬..

 이달의 인물 포터스

금강산 휴대폰 불통, 현장테스..
[해남신문]금강산에서의 휴대전화 불통과 관련해 통신 3사가 오는 20일 직접 현장을 방문해 해소..

모두를 만족시킬 방법은…
[해남신문]해남군이 내년부터 농업인들에게 농민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전국에서 최초로 농민..

"수험생 여러분 수고했어요, ..
[해남신문]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 15일 해남고등학교 시험장에는 아침 일찍부터 후배들..

꼰대의 비애
[해남신문]꼰대는 아버지나 선생님 등 나이든 남자를 가리키는 은어이다. 요즘은 뜻이 확장되어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