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2 오후 04:39:0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영산강 코스모스 꽃길 '활짝'

극락교~승촌보 50리길…강변 억새와 어우러진 장관 '기대'

2018년 10월 01일(월) 17:15 [시민의소리]

 

ⓒ 시민의소리


남도의 젖줄 영산강을 따라 극락교~승촌보까지 50리가 코스모스로 장식되고 있다.

이 구간은 광주광역시 푸른도시사업소가 지난 7월부터 제방 갓길에 코스모스 종자를 파종한 곳으로, 폭염을 이겨내고 꽃길을 연출하고 있다.

시 푸른도시사업소는 시민들에게 꽃길을 제공하기 위해 여름 동안 잡초 뽑기, 밀식묘 솎아주기, 순지르기, 물주기 등 정성을 쏟았다.

코스모스 꽃길은 9월 하순부터 꽃을 피우기 시작해 10월 중순 만개하고, 11월까지 영산강변 은빛 억새와 어우러져 장관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 푸른도시사업소 관계자는 “영산강 코스모스 꽃길은 강변과 가을바람에 흔들리는 억새 등 가을 향기를 물씬 풍기는 매력적인 곳이다”며 “가족ㆍ연인ㆍ친구들과 추억을 담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미정 시민기자기자
“이슈신문 시민의소리”
- Copyrights ⓒ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민의소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오르는 쌀값이 무서워?

전국체전 펜싱 박경두 금메달

포스코동우회 광양지회

국제라이온스협회 광양•..

광양112자전거봉사대-광양신문..

옥곡초 개교 89주년 기념 제10..

제10회 진월초등학교 총동문회..

풍부한 단맛과 영양, 자색고구..

공부(工夫)

서민금융지원에 앞장 선 박찬..

 이달의 인물 포터스

군민이 봉인가?
[해남신문]해남교통은 결행 문제가 보도되고 여론이 급속히 안좋아지자 지난 9월 14일 해남신문 ..

고전의 향기
[해남신문]고대 중국 주나라가 동서로 분열된 이후 BC221년 진나라가 중국을 통일하기 까지 약 5..

연말과 '메멘토 모리'
[해남신문]올해도 연말이 되어 '가는 한해'를 뒤돌아 본다. 언제나 그래왔듯 즐겁고 아..
지역분권의 시작과 끝은 주민..
[해남신문]지역분권은 국가로부터 권한이나 필요한 재원을 지역에 이양하여, 지역의 일은 지역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