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7-19 오후 04:58:1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노트르담 성당 화재 원인, 비계

2019년 04월 16일(화) 08:09 [시민의소리]

 

ⓒ 시민의소리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성당 화재 원인, 비계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화재가 발생해 전 세계인들의 관심이 뜨겁다.

프랑스 파리를 상징하는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노트르담 성당 화재는 이날 오후 6시 50분께 시작됐으며, 방화 여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현장에서 “노트르담은 우리의 역사이자 문학, 정신의 일부이자, 위대한 사건들이 일어난 장소, 그리고 우리의 삶의 중심”이었다면서 “국민과 함께 성당을 재건할 것”이라며 모금 운동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파리의 가장 중요한 문화유산 중 하나이자 관광명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이날 오후 6시 50분께 첨탑 주변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으면서 화염에 휩싸였고, 지붕의 상당 부분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와 관련해 현지 경찰은 즉각 노트르담 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다. 한편 노트르담 성당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다행히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현지 경찰과 소방당국의 말을 인용해 "방화는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프랑스 2 TV에 따르면 경찰은 방화가 아닌 사고로 불이 났을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건립된지 850년이 넘은 노트르담 성당은 보수 중이었고, 첨탑 보수를 위해 세워진 비계 부분에서 불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비계란 건축공사 때에 높은 곳에서 일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임시가설물로, 재료운반이나 작업원의 통로 및 작업을 위한 발판이 된다.

시민의소리기자
“이슈신문 시민의소리”
- Copyrights ⓒ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민의소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화산면 밑반찬 나누며 이웃사..

푸드플랜 수행 적임자는

가수 한여름, 경주월드 전속모..

[고전칼럽] 대의멸친(大義滅親..

[스마트폰 즐기기 96] 뱅크 샐..

<인터뷰> 이호군 해남군 지역..

통일

로타리 해남클럽 회장 이·취..

[기고]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소통칼럼

 이달의 인물 포터스

해남군방범연합회 한마음 체육..
[해남신문]매일 밤마다 지역 치안유지를 위해 야간순찰 활동을 펼치는 것은 물론 각종 행사·대..
위기 극복하고 세계 유수 교역..
[해남신문]일본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한일간 갈등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사회전반에 번져나..

시도해야 할 수 있다
[해남신문]도시재생은 지난 10년간 도시학 및 지역학에서 가장 주목받는 주제며 전문가 포럼이나..

걸어서 출근합시다
[해남신문]해남군 신청사 건립을 위한 공사가 착수됐다.군청사는 해남읍 중심부에 위치해 있어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