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2-18 오후 05:35:56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경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사천 에르가 2차 아파트 시공사 변경되나

계약자 90% 동의할 경우 두산건설로 시공사 변경
시행사, 공사비 상승분·중도금 대출이자 부담

2018년 11월 06일(화) 10:09 [뉴스사천]

 

↑↑ 흥한건설이 시공하던 사천흥한그랜드에르가아파트 조감도.

ⓒ 뉴스사천


사천 에르가 2차 아파트 시행사인 ㈜세종알앤디가 시공사 변경을 추진한다.

사천 흥한 그랜드 에르가 2차 아파트는 시공사였던 흥한건설㈜이 지난 8월 현금 유동성 악화로 부도처리되면서, 두 달 넘게 공사가 중단됐다. 흥한건설 측은 기업회생이 되더라도 에르가 2차 아파트 시공을 포기하겠다는 뜻을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행사 측은 에르가 2차 아파트 시공업체를 1군업체인 두산건설로 변경키로 하고, 지난달 28일과 지난 4일 입주계약자 설명회를 열었다.

두산건설은 계약자 90% 동의를 조건으로 시공을 이어갈 수 있다고 밝힌 상태다. 이와 함께 당초 흥한건설이 계획했던 2019년 7월 입주는 불가능하며, 2020년 2월께 입주를 할 수 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설명회에서 시행사인 ㈜세종알앤디는 시공사를 흥한건설에서 두산건설로 변경하면서 발생하는 공사비 상승분 261억 원을 포함해 공사 지연 기간 세대당 발생하는 중도금 대출이자를 모두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행사 측은 아파트 시공 지연에 따른 지체부상금은 불가항력적인 사유가 발생한 것이어서 지급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시행사 측은 이 같은 조건에 계약자 90%가 동의할 경우 시공사를 변경해 공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강무성 기자 museong@news4000.com

강무성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자활로 희망찬 내일, 자활센터..

송지 삼마 강우원 노인회장 단..

(주)대진, 광사협에 지역 중고..

광양출신 김영일 권익위 조사..

기업인이 존중받는 광양, 함께..

각 학교 28일부터 겨울방학 들..

광양제일교회, 장학 성금 1000..

달마산 미황사<천년고찰>

▶히브리서 11:6

광영동건강센터, 겨울방학 운..

 이달의 인물 포터스

새나라어린이집 원아들, 저금..
[광양신문]새나라어린이집(원장 양미희)이 지난 12일 사랑나눔복지재단에 성금 30만2300원을 전..

진상면 태양광발전소 경영위원..
[광양신문]진상면 태양광발전소 경영위원회(위원장 이근휘)가 지난 14일 사랑나눔복지재단을 통..

광양장례식장, 훈제치킨 500마..
[광양신문]광양장례식장(대표 박명규)이 지난 13일 사랑나눔복지재단을 통해 250만원 상당의 훈..

"회원이 중심 되는 전남사협을..
[광양신문]전남 5만여 사회복지사의 수장을 뽑는 제14대 전남사회복지사 협회장 선거가 오는 21..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