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4-19 오후 02:47:3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생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한시 향 머금은 번안시조(37) 서회(書懷)

내 가슴 속에는 만권쯤의 서책만이 남아있네

2017년 07월 12일(수) 09:37 [시민의소리]

 

ⓒ 시민의소리


↑↑ 장희구 시조시인/문학평론가

ⓒ 시민의소리


성현들은 오늘에 만족하지 않고 내일을 바라보고 살아야 한다고 가르친다. 그러면서도 자못 인간들은 어제를 돌아보고 오늘을 알차게 살면서 내일의 꿈을 꾸라고도 가르친다. 이것은 인간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일인지도 모르는 일이다. 그래서 우리 선현들은 과거의 회상에 많이 젖었고 이런 노래를 주로 불렀다. 사람이 나이 들면 과거지향적인 회상이 젖는다는 말을 실감한다. 마음속에 남아 있는 긴 회포를 글로 나타내어 읊었던 시 한 수를 번안해 본다.

書懷(서회) / 태재 유방선

문전골목 우거지고 조각구름 절간 같아

묵은 세월 맺힌 한이 단번에 사라지니

가슴속 만권의 책을 읽던 기억 새로워.

門巷年來草不除 片雲孤木似僧居

문항년래초부제 편운고목사승거

多生結習消磨盡 只有胸中萬卷書

다생결습소마진 지유흉중만권서

내 가슴 속에는 만권쯤의 서책만이 남아있네(書懷)로 제목을 붙여본 칠언절구다. 작자는 태재(泰齋) 유방선(柳方善:1388~1443)이다.

위 한시 원문을 번역하면 [여러 해 문전 골목 풀조차 베지를 못했는데 / 조각구름 나무 하나 마치 절간과 비슷하여라 // 오랜 세월 맺힌 마음에 다 녹아서 사라지고 없는데 / 내 가슴 속에는 만권쯤 서책만이 남아있네]라고 번역된다.

위 시제는 [마음에 쌓인 회포를 쓰다]로 번역된다. 한적한 시골집 풍경을 그대로 나타내고 있는 작품이다. 사람이 자주 드나들면 골목길에 풀이라도 자주 베서 우거지지는 않았겠지만, 인적이 드문 집이란 짐작을 하게 한다. 집안에 나무 한 그루만 서 있는데, 나무와 벗하고 있고 있는 조각구름만이 있으니 보잘 것 없는 집이란 뜻이겠다.

시인의 성격은 올곧았던 것으로 전해져 많은 세월 동안 유배생활을 했다. 여러 해 문전 골목 풀조차 베지를 못했는데 조각구름 나무 하나 마치 절간과 비슷하다고 했다. 유배지 영천의 명승지에 '태재(泰齋)'라는 서재를 짓고 당시에 유배 또는 은둔생활을 하던 이안유-조상치 등 문사들과 학문적인 교분을 맺었던 그런 와중에 썼던 시문이 아닌가 짐작된다.

화자는 주변이 한적하여 오랜 세월 맺힌 마음이 다 녹아 사라지는데 유별 젊은 시절 읽었던 서책만이 가슴 속에 남아있다고 술회한다. 책 속에 묻혀서 독서가 곧 생활이요, 글을 짓는 것이 곧 하루의 일과였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만권쯤 되는 책이면 상당히 많은 양의 책이란 뜻으로 그 만큼 많은 독서를 했다는 것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위 감상적 평설에서 보였던 시상은, '문전 골목 풀 못 베어 조각구름 절간 같아, 맺힌 마음 다 녹았고 만권 서책 남아있네'라는 시인의 상상력을 통해서 요약문을 유추한다.

================

작가는 태재(泰齋) 유방선(柳方善:1388~1443)으로 조선 전기의 문인이다. 사암 유숙의 증손, 서흥부원군 유기의 아들이고, 이색의 외손으로 알려진다. 어려서 권근, 변계량에게 배우고 일찍이 문명(文名)이 높았다. 1405년(태종 5) 사마시에 합격하여 성균관에서 공부하였으며 저서로는 [태재집]이 전한다.

【한자와 어구】

門巷: 문전 골목. 年來: 어려 해. 草不除: 풀도 베지 않았다. 片雲: 조각구름. 孤木: 외로운 나무. 나무 하나. 似僧居: 절간과 같다. // 多生結習: 오랜 세월 맺힌 마음(직역은 뜻이 조금 다름). 消磨盡: 다 녹아 사라지다. 只有~: 다만 ~이 있다. 胸中: 가슴 속. 萬卷書: 만권 쫌 되는 책.

장희구 시조시인/문학평론가기자
“이슈신문 시민의소리”
- Copyrights ⓒ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민의소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읍내지구대 '3·3·3 효도순찰..

고사리 손에서 어르신까지…"..

예능 영재 키움사업 신청자 모..

철도 교량화, 방안 없나

春興(춘흥)

미세먼지 대책 작은 것부터 시..

김문호 향우 부천시장 출마

꾸며진 신화

윤영일 의원 특별교부세 확보

대화와 소통, 그리고 합의

 이달의 인물 포터스

홍성JC·광천JC, 현역·특우회..
[홍주일보]
해남관광정책 전환을 위한 과..
[해남신문]'관광'은 생활의 변화를 추구하고자 하는 인간의 기본적 욕구를 충족하기 위..

가끔은
[해남신문]가끔은혼자이고 싶을 때가 있다.이빨에 묻은슬픔과 분노같은 것잘근잘근 씹으며혼자이..

"회사 배려 감사…" "업무 활..
[광양신문]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주요 성장 동력으로 드론 활용의 필요성이 확대되면서..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