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6-21 오후 01:12:37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생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핸드메이드를 품다

광주시‧디자인센터, 수공예품 전시판매장 '오핸즈 홈' 운영

2017년 09월 21일(목) 10:55 [시민의소리]

 

ⓒ 시민의소리


"전통 공예과 현대적 감각의 디자인이 어우러진 수공예품 보러 오세요"

광주시와 (재)광주디자인센터는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전시관에 지역 우수 수공예품 전시판매장 '오핸즈 홈'을 운영,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오핸즈 홈'은 지역 공예작가와 소비자와의 소통을 통한 공예문화 확산, 우수 제품 홍보 및 판로 지원을 위한 것이다.

광주비엔날레관 5전시관에 175.47㎡ 규모로 마련된 '오핸즈 홈'은 지역 공예명장, 수제공방 등에서 만든 핸드메이드 기반의 공예품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전시 공예품은 광주시 지정 우수 공예문화상품인 '오핸즈 브랜드' 상품 9개를 비롯해 에덴공방 등 지역 22개 공방에서 내놓은 55개 품목으로 구성됐다. 특히 지역 공예 명장과 디자인기업이 협업해 만든 수공예품은 전통의 문화예술적 감각과 감성디자인을 더하고 있어 관람객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

'오핸즈 홈'은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폐막하는 10월 23일까지 운영되며, 입장료는 무료이다. 또, 방문객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 전시장 내 카페도 운영한다.

광주디자인센터 박유복 원장은 "오핸즈홈에서는 창의적이고 독창성, 실용성, 시장성, 예술성 등이 뛰어난 지역 공예문화 상품을 만날 수 있다"면서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행사가 끝나더라도 지역 곳곳에 판매장을 운영, 지역 수제공방의 판로를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FUTURES(미래들)'이란 주제 아래 4개 본전시를 비롯해 특별전 특별프로젝트 이벤트 등이 오는 10월 23일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 등에서 펼쳐진다.

김미정 시민기자기자
“이슈신문 시민의소리”
- Copyrights ⓒ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민의소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해남 차(茶)의 도리를 묻는다

▶구정기신의 어종정호 하유 ..

"달리면 기분이 좋아요" 육상 ..

어르신 건강체조 어울 마당

속초 대형건축물 건립 주춤 속..

전남경찰청·전남도교육청 "모..

남구 제석산 훼손하는 개발행..

정보통신보조기기 보급 신청

설마! 산이면 미군기지라고…

김석환 홍성군수 올해의 부부..

 이달의 인물 포터스

홍성조양로타리클럽 회장 이·..
[홍주일보]홍성조양로타리클럽은 지난 8일 청담웨딩홀에서 박정규 회장 취임식을 갖고 새 집행부..

따뜻하고 포근한 인심의 꿀·..
[홍주일보]"내가 언제 그만둘지는 모르겠지만 그 야채호떡집 아줌마 아저씨, 참 사람들이 친절하..

우리쌀 활용 쌀빵 만들기 교육
[홍주일보]예산군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1일 움틀꿈틀 교육농장에서 생활개선 우리음식연구회 회..

내포로타리클럽 회장 이취임식..
[홍주일보]내포로타리클럽은 지난 8일 청담웨딩홀에서 강복례 회장 취임식을 갖고 새 집행부를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