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8 오후 04:16:26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생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폐지로 버려지는 광주시 도서관 도서

도서관 폐기도서 1년에 3만권 폐지로 매각

2017년 11월 13일(월) 17:27 [시민의소리]

 

↑↑ 김옥자 시의원

ⓒ 시민의소리


광주시 도서관에서 1년에 폐지로 매각되고 있는 도서가 3만권에 이르지만 재활용이 가능한 자료들을 제대로 재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었다.

김옥자 광주광역시의원(국민의당, 광산3)은 13일 광주광역시 문화관광체육실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도서들이 매년 3만권씩 폐지로 버려지고 있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광주시 시립도서관(무등, 사직, 산수)에서 폐기한 도서는 2015년 27,870권, 2016년 28,506권, 2017년 30,000권에 이른다.

폐기대상 자료 중 재활용이 가능한 자료는 공공기관 또는 개인, 단체에 기증하고 있으며, 재활용할 수 없는 자료는 매각 후 세외수입으로 불입하고 있다.

2015년도에는 556권을 기증하고 27,314권을 매각하였으며 매각 대금은 130만원, 2016년도에는 1,386권을 기증하고 27,120권을 매각하여 매각 대금은 239만원 이었다. 2017년도에는 1,665권을 기증하고 28,335권을 매각하여 198만원의 수입을 얻었다.

김옥자 의원은 "폐기된 3만권이나 되는 도서 중 재활용할 수 있는 도서가 고작 1,665권 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무조건적인 폐지로 매각보다는 더 많은 도서들을 재활용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봐야 할 것이다"고 제안했다.

또 김 의원은 "지역의 작은도서관들은 도서가 부족해 시민들이 더 많은 도서가 비치되기를 원하고 있다"며 "지역의 대표 도서관으로서 시립도서관들은 작은도서관과 연계하여 도서를 기증하는 방법을 고민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용구기자
“이슈신문 시민의소리”
- Copyrights ⓒ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민의소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윤영일 의원, 신성장기술사업 ..

어린이 수송차량, 안전 대책 ..

이강우 출향인, 장곡산성 주류..

광양시 여성공무원 '드론 자..

계곡면민의 날, 화합·발전의 ..

하나된 남과 북… 해남·북한 ..

▶제행무상 (諸行無常)

윤영일 의원, 고향발전 기부금..

2018 시민의 상…황재우 어린..

봉강면 산사음악회

 이달의 인물 포터스

우리 사랑할까요?…33명 광양..
[광양신문]♬♬먹은 것도 없는데 언제 이렇게 몸이 불었지? 혹시라도 저울이 고장 났을까봐?이 ..

재광양 연무대기계공고 동문회..
[광양신문]재광양 연무대기계공고 동문회(회장 김석형)가 미래 숙련 기술인들의 큰 잔치인'제53..

태풍도 못 막은 봉사, 어르신 ..
[광양신문]광양기업 사랑나누기 봉사단이 태풍 콩레이로 인한 비바람이 거세던 지난 6일, 어르신..

사랑나눔복지재단, 광양노인복..
[광양신문]재)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이사장 서경석)이 지난 10일 광양노인복지관(관장 이지은)..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