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2 오후 04:39:0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생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나는 내가 아니라 왜 염소인가?

홍주고 출신 채정옥 작가

먹물로 그려낸 진한 농담

0000년 00월 00일(화) 11:14 [홍주일보]

 

↑↑ 서부면 갤러리 짙은에서 첫 개인전을 가지는 채정옥 작가.

ⓒ 홍주일보


작품을 보는 일은 작가의 내면을 엿보는 일이기도 하다. 캔버스에 먹물로 그려진 커다란 나무에 액자 형태의 작은 그림들이 들어가 있다. 빨간색 지붕의 집, 염소, 그리고 액자 곳곳에 그려진 어릴 적 작가의 모습 등은 한편의 이야기 같다. 채정옥(31)작가는 홍주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강남대학교 예체능학부 회화과 졸업, 일러스트레이터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내포미술협회 회원이다.

채 작가는 대학을 졸업하고 곧장 홍동면 본가로 돌아와 한동안 미술학원 담당강사를 지냈다.그러나 그 시간이 참으로 견디기 어려웠다. 직장생활이 잘 맞지 않았고 아이들에게 자유롭게 상상하는 미술이 아닌 획일화한 교육을 하는 것이 어렵게 느껴졌다. 이후 학원을 그만 두고 과감하게 캐나다로 어학연수를 갔다. 다행히 그 곳에서 좋은 인연들을 만나 새로운 경험들을 했다. 시간과 경제력만 된다면 언젠가 꼭 한 번 외국에 나가 생활하고 싶다.

박혜선 작가와의 친분으로 갤러리 짙은을 방문했고 전시회 제의를 받았다. 지금까지 참여 전시는 많지만 개인전은 처음이다. 채 작가는 작품을 준비하며 염소를 떠올렸다. 어릴 적 채 작가의 집에는 동물들이 많았다. 닭과 개, 염소, 고양이 등 그 먹이를 주는 일은 늘 채 작가의 담당이었다. 어느 날 평소와 다름없이 먹이를 들고 염소에게 다가갔다. 그 순간 염소는 말간 눈으로 채 작가를 바라보며 뒷걸음질을 쳤다. 그 모습이 마치 자신의 모습 같았다. 사람과 만나는 순간 매번 움츠려드는 자신을 염소에게서 발견한 것이다.

채 작가는 작가노트에서 '어느새 훌쩍 커버린 아이는 문득 도심 속 상가 쇼윈도우에 비친 염소를 보았다. 어느덧 염소를 닮아 있는 자신을…. 간혹 스치는 신원미상의 군상에게 소리 없이 건조한 슬픔을 직감한다'고 말한다. 전시회 이후 아버지는 "염소 한 마리 더 사줄까?"라고 말했다고 한다. 억눌린, 그리고 채 표현하지 못한 자신의 감정을 종이에, 캔버스에, 나무에 부드럽게 혹은 꾹꾹 눌러 담는다. 내가 염소가 될 수는 없지만 나는 그림을 그림으로서 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채 작가의 먹물로 그려낸 깊은 마음의 농담이 당신의 마음에 잔잔히 퍼지기를 바래본다.

한편 채정옥 작가의 '나는 내가 아니라 왜 염소인가?' 전시회는 오는 3월까지 서부면 속동갯벌체험관 2층 갤러리 짙은에서 열린다.

김옥선기자 hjn@hjn24.com
“ ⊙사시(社是)=”
- Copyrights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주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오르는 쌀값이 무서워?

전국체전 펜싱 박경두 금메달

포스코동우회 광양지회

국제라이온스협회 광양•..

광양112자전거봉사대-광양신문..

옥곡초 개교 89주년 기념 제10..

제10회 진월초등학교 총동문회..

풍부한 단맛과 영양, 자색고구..

공부(工夫)

서민금융지원에 앞장 선 박찬..

 이달의 인물 포터스

군민이 봉인가?
[해남신문]해남교통은 결행 문제가 보도되고 여론이 급속히 안좋아지자 지난 9월 14일 해남신문 ..

고전의 향기
[해남신문]고대 중국 주나라가 동서로 분열된 이후 BC221년 진나라가 중국을 통일하기 까지 약 5..

연말과 '메멘토 모리'
[해남신문]올해도 연말이 되어 '가는 한해'를 뒤돌아 본다. 언제나 그래왔듯 즐겁고 아..
지역분권의 시작과 끝은 주민..
[해남신문]지역분권은 국가로부터 권한이나 필요한 재원을 지역에 이양하여, 지역의 일은 지역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