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2-20 오후 12:01:3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생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포토 에세이 '간이역과 오일장'

2019년 01월 31일(목) 16:20 [광양신문]

 

ⓒ 광양신문


기차가 지나는 간이역 근처에 5일장이 섰다.

"어르신, 누가 뭐 좀 사가나요?"

"아휴, 제발 좀 사가요"

3일과 8일로 끝나는 날은 광양 5일장 중 진상장이 서는 날, 설 연휴를 1주일 앞두고 열린 장날이지만 분위기는 썰렁했다.

배추, 대파, 홍합, 고등어, 바지락 등 야채와 어물 몇 가지, 지난 장날에 팔다 남은 옷가지를 펼쳐놓고 파는 대여섯 명의 상인들 외에 시장 안을 서성이는 사람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40여년 전, 공무원이던 남편을 따라 옥곡에서 진상으로 이사를 와 4년여를 산 적 있다는 최순자 씨(78)는"당시 진상장은 광양ㆍ순천ㆍ하동에서 기차를 타고 온 행상들이 진상역에서 내려 전을 펼쳤고 파는 사람과 사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뤘던'화려한 장'이었다"고 회상했다.

세월은 사람들을 도시로 데려갔고 흥정하는 사람도, 구경꾼도 떠나 온기가 사라진 시장은 적막 그 자체였다.

쇠락해가는 진상 장을 살려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에 행정의 노력도 따르고 있지만 찾는 이 없는 시장이 다시 그 옛날의 명성을 찾는다는 보장은 없다. 온기 없는 시장에서는 서너 개의 장작개비만이 찌그러진 깡통 안에서 상인들의 언 몸을 녹여주고 있었다.

김영신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자활로 희망찬 내일, 자활센터..

송지 삼마 강우원 노인회장 단..

(주)대진, 광사협에 지역 중고..

광양출신 김영일 권익위 조사..

기업인이 존중받는 광양, 함께..

각 학교 28일부터 겨울방학 들..

광양제일교회, 장학 성금 1000..

▶히브리서 11:6

달마산 미황사<천년고찰>

광영동건강센터, 겨울방학 운..

 이달의 인물 포터스

경남자영고 졸업식장에서 만난..
[뉴스사천]“누구보다 부모님이 제일 기뻐하시죠. ‘고등학생이 어찌 공무원이 됐냐’며 주위에..

새나라어린이집 원아들, 저금..
[광양신문]새나라어린이집(원장 양미희)이 지난 12일 사랑나눔복지재단에 성금 30만2300원을 전..

진상면 태양광발전소 경영위원..
[광양신문]진상면 태양광발전소 경영위원회(위원장 이근휘)가 지난 14일 사랑나눔복지재단을 통..

광양장례식장, 훈제치킨 500마..
[광양신문]광양장례식장(대표 박명규)이 지난 13일 사랑나눔복지재단을 통해 250만원 상당의 훈..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