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04-28 오후 05:42:36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역대급 폭주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

배선한의 영화이야기

2017년 04월 17일(월) 15:27 [뉴스사천]

 

↑↑ 분노의 질주 영화포스터.

ⓒ 뉴스사천


올해는 2017년, 일명 홀수 해다. 보안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사이버테러를 걱정할 것이며, 무한도전 팬이라면 무한도전가요제의 개최를 기다렸을 것이나, 액션영화 팬들은 <분노의 질주> 시리즈가 개봉할 봄을 기다렸을 것이다. 언제나 홀수 해의 봄에 찾아오니까. 그러나 우려도 컸으니, 시리즈의 핵심인물인 폴 워커가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면서, 그 빈자리를 어떻게 메울 것인지가 관건이었다.

이런 우려를 말끔하게 불식시킨 것이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이다. 올해로 8번째를 맞는 시리즈는 그야말로 역대급이다. 물량공세라는 말이 가장 어울리는 엄청난 카체이싱과 호화찬란한 라인업이라 눈 돌아갈 지경이다. 기존의 빡빡이(빈 디젤)에 전작의 악역 빡빡이(제임스 스타뎀)와 WWE의 히어로였던 빡빡이(더 락: 드웨인 존슨)도 모자라 미모의 여성 악당(샤를리즈 테론)마저 등장이다. 여기에 자동차를 때려 부수는(?) 장면에만 물경 1700만 달러(약 196억 원)을 쏟아 넣었다고 하더니 자동차 액션은 폭주 그 자체다. 끝 모르고 달릴 기세에 덩달아 관객의 환호도 하늘 끝까지 치솟는다.

반면, 이야기는 그다지…… 솔직히 폭망이다. 사실 팝콘무비에서 교훈과 감동과 사유를 찾는 게 더 우스운 일이지 않은가. 뭐, 별로 기대하지도 않았다. 생각해보면 이 시리즈의 시작은 스피드 홀릭에 빠진 자동차 도둑들의 카 스턴트가 전부였다. 그러다 몸집을 부풀리기 시작했으니, 결국 얼토당토 않는 전개가 될 것은 기정사실이나 다름없었다. 흥행에 성공한 역대 시리즈 가운데 이러한 전개과정을 벗어나질 않는다. 그러고도 망한 시리즈가 더 많았고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은 비록 처음의 신선함은 사라졌지만 익스트림의 흥분은 더 강화했으니 기꺼이 박수를 치겠다.

문득 생각하는 잡생각 하나. 스마트 자동차를 해킹하는 장면이 등장하는데, 그러고 보면 세상이 참 스마트해지고 있다. 단어 자체의 의미보다 스마트폰처럼 레테르처럼 붙어버린 그 스마트함을 말한다. 사물인터넷이 보편화되면서 집과 에어컨과 보일러와 자동차마저 그 범주에 접어들었다. 이렇게 똑똑해졌으니 인간은 얼마나 편해졌을까. 하지만 통계청의 조사에 따르면 인간에게는 6분의 여유만 더 생겼다고 한다. 결국 사물인터넷으로 인해 편리는 강화되었을지언정, 인간에게 여유와 자유를 주는 건 아닌가보다.


배선한 객원기자 rabique@naver.com

배선한 객원기자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3·1정신 이어가는 삼일여성동..

사천시 이달의 친절공무원에 ..

"평생 연극인으로…관객에게 ..

'수.의.사' 운동으로 동네 지..

해남군 시책개발TF팀 해체라

복잡하게 돌아가는 정치판

땅끝 해남의 대선공약

주택 전소된 노부부, 새 보금..

세월호와 부활절

가족과 함께 해남 여행으로 힐..

 이달의 인물 포터스

따뜻한 손길이 만든 진수네 새..
[해남신문]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꿈꾸던 진수(가명)네가 지역사회의 따뜻한 손길 덕분에 ..
현산면 5월, 1시간 빠른 민원..
[해남신문]현산면사무소(면장 고형옥)가 일손이 바쁜 영농철을 아침 일찍 민원실을 찾아야 하는 ..

동서양의 충돌
[해남신문]과학기술과 지식이 부족했던 시대에 서양의 동양에 대한 동경이나 호기심은 문학이나 ..

"보길도의 타샤 튜더"
[해남신문]비파원에 봄이 완전히 돌아왔다.매화꽃과 목련은 꽃샘바람에 순식간에 흩 날려버렸지..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