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3 오후 02:30:14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역대급 폭주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

배선한의 영화이야기

2017년 04월 17일(월) 15:27 [뉴스사천]

 

↑↑ 분노의 질주 영화포스터.

ⓒ 뉴스사천


올해는 2017년, 일명 홀수 해다. 보안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사이버테러를 걱정할 것이며, 무한도전 팬이라면 무한도전가요제의 개최를 기다렸을 것이나, 액션영화 팬들은 <분노의 질주> 시리즈가 개봉할 봄을 기다렸을 것이다. 언제나 홀수 해의 봄에 찾아오니까. 그러나 우려도 컸으니, 시리즈의 핵심인물인 폴 워커가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면서, 그 빈자리를 어떻게 메울 것인지가 관건이었다.

이런 우려를 말끔하게 불식시킨 것이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이다. 올해로 8번째를 맞는 시리즈는 그야말로 역대급이다. 물량공세라는 말이 가장 어울리는 엄청난 카체이싱과 호화찬란한 라인업이라 눈 돌아갈 지경이다. 기존의 빡빡이(빈 디젤)에 전작의 악역 빡빡이(제임스 스타뎀)와 WWE의 히어로였던 빡빡이(더 락: 드웨인 존슨)도 모자라 미모의 여성 악당(샤를리즈 테론)마저 등장이다. 여기에 자동차를 때려 부수는(?) 장면에만 물경 1700만 달러(약 196억 원)을 쏟아 넣었다고 하더니 자동차 액션은 폭주 그 자체다. 끝 모르고 달릴 기세에 덩달아 관객의 환호도 하늘 끝까지 치솟는다.

반면, 이야기는 그다지…… 솔직히 폭망이다. 사실 팝콘무비에서 교훈과 감동과 사유를 찾는 게 더 우스운 일이지 않은가. 뭐, 별로 기대하지도 않았다. 생각해보면 이 시리즈의 시작은 스피드 홀릭에 빠진 자동차 도둑들의 카 스턴트가 전부였다. 그러다 몸집을 부풀리기 시작했으니, 결국 얼토당토 않는 전개가 될 것은 기정사실이나 다름없었다. 흥행에 성공한 역대 시리즈 가운데 이러한 전개과정을 벗어나질 않는다. 그러고도 망한 시리즈가 더 많았고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은 비록 처음의 신선함은 사라졌지만 익스트림의 흥분은 더 강화했으니 기꺼이 박수를 치겠다.

문득 생각하는 잡생각 하나. 스마트 자동차를 해킹하는 장면이 등장하는데, 그러고 보면 세상이 참 스마트해지고 있다. 단어 자체의 의미보다 스마트폰처럼 레테르처럼 붙어버린 그 스마트함을 말한다. 사물인터넷이 보편화되면서 집과 에어컨과 보일러와 자동차마저 그 범주에 접어들었다. 이렇게 똑똑해졌으니 인간은 얼마나 편해졌을까. 하지만 통계청의 조사에 따르면 인간에게는 6분의 여유만 더 생겼다고 한다. 결국 사물인터넷으로 인해 편리는 강화되었을지언정, 인간에게 여유와 자유를 주는 건 아닌가보다.


배선한 객원기자 rabique@naver.com

배선한 객원기자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그 나물에 그 밥은 되지 말자

민주당 복지시설 위문품 전달

해남군 4-H연합회 고구마 공동..

계곡농협 다문화부부 합동결혼..

소소한 일상 담아낸 김우성 작..

군립도서관 문화프로그램 접수

해남 수채화동호회 여섯 번째 ..

해남향교 용지사에서 향사제 ..

송지면 취약계층 도배·장판 ..

해남로타리클럽 화장실 신축 ..

 이달의 인물 포터스

사천 참다래 전국 최고 품질 ..
[뉴스사천]2017 대한민국 대표과일선발대회에서 사천시 김동섭 씨가 참다래(골드)분야 최우수상..

가을 들길을 걷다
[해남신문]가을은 한해살이를 마치는온갖 식물의 마지막 매력을뽐내는 계절이다.높은 산을 오르..

촛불혁명과 에베르트인권상
[해남신문]지난 10월 29일은 광화문광장 촛불집회가 시작된지 1주년이다. 촛불집회는 누가 부르..

대흥사 호국대성 서산대사 추..
[해남신문]임진왜란 당시 승병을 이끌고 나라를 구한 호국대성사 서산대사의 호국정신을 기리기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