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5-25 오전 11:32:0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화려한 액션, 짜증나는 이야기 <악녀>

배선한의 영화이야기

2017년 06월 12일(월) 16:35 [뉴스사천]

 

↑↑ 영화포스터.

ⓒ 뉴스사천


아버지가 죽는 걸 지켜봐야만 했던 어린 소녀가 킬러로 자라고 국가의 비밀조직을 위해 일한다. 10년간 충성을 바치면 자유를 주겠다고 하는데 그녀는 과연 원하는 자유를 얻을 수 있을 것인가. 마치 <니키타>를 연상케 하는 영화가 드디어 관객 앞에 다가왔으니, 칸 영화제에 진출했다는 <악녀>가 그 아성을 넘을 수 있을까.

영화판에서 여자는 액션을 못 한다는 속설이 있다. <본 시리즈>처럼 남성 액션은 대충 손으로 치고 박아도 어느 정도 느낌이 살아나지만, 여성의 액션은 컷과 컷을 이어붙이는 노고를 더해도 살짝 아쉬움이 묻어난다. 이 때문에 대체로 칼이 난무하고 피가 사정없이 튀어야 장면이 산다. 그래서 <피도 눈물도 없이(2002)> 이후에 우리나라의 여성 액션영화는 거의 사장되다시피 하고야 말았다.

무려 15년이라는 세월을 묵히고 마침내 여성 원톱의 액션영화가 등장했으니, 김옥빈 주연의 <악녀>는 액션이라는 측면에서는 정말 오랜 시간 기다린 보람이 있다. FPS 게임이 익숙한 요즘 세대들에게 특히나 편하게 다가올 1인칭 시점의 액션은 참신하고도 스타일리쉬한데, 속된 말로 눈이 돌아갈 지경이다. 게다가 몇몇 시퀀스는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만큼 인상적이기까지 하다. 그리고 안타깝게도 이게 전부다. 물론 이것만으로도 만족할 수는 있으나 기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이야기마저 훌륭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혹시 감독은 액션만 신경 쓴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내러티브가 엉망이다. 평소에 구상해왔던 멋진 장면을 화면으로 구현해냈으니 내 할 일은 다했다고 뻗어버린 건지, 화려한 시퀀스와 시퀀스 사이를 억지 이야기로 얼기설기 엮어낸 느낌이다. 결정적으로 제발 그 강을 건너지 말라(公無渡河歌)던 아내의 애절한 외침을 외면하던 백수광부(白首狂夫)처럼, 이노무 영화는 끝내 사랑타령을 해대고 말았다. 여성이 주인공이면 사랑과 모정을 빼고서는 소재가 없고 전개가 안 되나? 웃음으로 시작해서 감동으로 마무리한다는 코미디영화의 전형적인 공식처럼, 이것도 거의 강박수준이다.

칸 영화제에서 <악녀>가 5분간 기립박수를 받았다는 보도가 쏟아졌는데, 어지간히 엉망인 작품이 아닌 이상 상영이 끝나면 대부분 박수를 쳐준다. 심지어 야유와 함께 박수를 치기도 한다. 물론 감동이 컸다면 그 시간은 길다. 이는 한 편의 영화를 완성하기까지의 노고에 대한 답례의 성격이니 큰 의미를 부여하지는 말자.


배선한 객원기자 rabique@naver.com

배선한 객원기자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春興(춘흥)

미세먼지 대책 작은 것부터 시..

꾸며진 신화

김문호 향우 부천시장 출마

해남 차(茶)의 도리를 묻는다

▶구정기신의 어종정호 하유 ..

선거에 임하는 후보자에게 提..

"달리면 기분이 좋아요" 육상 ..

어르신 건강체조 어울 마당

속초 대형건축물 건립 주춤 속..

 이달의 인물 포터스

축사 여름철 고온 예방 사전 ..
[해남신문]해남군이 여름철 고온으로 인한 가축의 스트레스와 전염병 예방을 위해 축사 환풍기 ..

최재희 도의원 예비후보, 홍보..
[해남신문]최재희(민주평화당) 전남도의원 선거 해남군 제1선거구 예비후보가 지난 15일 유권자..

화원면, 청무화과 설명회 열어
[해남신문]화원면사무소는 지난 10일 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무화과 농가를 비롯해 100여명의 ..
'향우신조 제1항'은 유효한가?..
[해남신문]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고향을 아끼고 사랑하는 광주 향우 4분(정철웅·윤목현·임..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