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07-26 오후 02:05:4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애증을 지나 집착 <트랜스포머:최후의기사>

배선한의 영화이야기

2017년 06월 27일(화) 09:31 [뉴스사천]

 

↑↑ 영화 포스터.

ⓒ 뉴스사천


좋은 것도 아니고 싫은 것도 아닌 어중간한 마음이 아니라 좋고 싫은 것을 동시에 분명하게 느끼는 양가감정, 이것을 가장 쉽게 표현할 수 있는 한 단어 '애증'. <트랜스포머 시리즈>를 다시 만날 때마다 애증이라는 단어만 줄기차게 맴돈다. 애니메이션이기에 가능하리라고 생각했던 변신로봇을 실사 CG로 만났다는 그 충격은 어떠했던가. 주차장에 세워진 모든 차들이 갑자기 일어날 것만 같았고, 도로 위를 질주하던 차들이 벌떡 몸을 일으켜 뛰어다닐 것만 같았다. 심지어 질주하던 자동차 불빛마저 설레었건만 안타깝게도 우리의 로망은 첫 편으로 끝났다. 이어지는 속편들은 몸집만 부풀렸을 뿐 1편의 발끝에도 미치지 못한다.

그럼에도 후속편이 찾아올 때마다 극장을 방문하는 것은 애증의 단계를 지나 집착에 가깝다. 후회만 남을 것을 뻔히 알면서도 좌불안석 안 가고는 못 배기는 상황이 마치 희극에 가깝다. 무슨 결계를 넘는 것이 이보다 더 망설여질까. 안 보면 그만임에도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를 더듬는 처량한 마음이 된 결과, 151분이란 긴 러닝타임 내내 산산이 부서진 스토리와 토할 지경인 CG에 시달리게 된다. 세상에 이런 시리즈를 만드는 용감함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개봉을 앞두고 "어쨌든 여러분은 이 영화를 보러 올 것"이라고 외치던 마이클 베이 감독의 자신감은 작품에 대한 믿음보다는 골수팬들의 골수를 뽑아먹고도 남겠다는 비웃음처럼 보인다.

그렇다 부끄러움은 전적으로 팬들의 몫이다. 이번에는, 이번에야 말로…… 하는 기대감을 가졌다는 자체도 부끄러울 뿐이다. 아무리 잘 만든 시리즈도 옥석은 있고 그 중 망작까지는 아니더라도 다소 미흡하다싶은 것이 한 편씩은 있는 법이다. 보통은 그렇다. 그러나 트랜스포머 시리즈는 1편을 제외하고 줄곧 땅만 파더니, 마침내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에 이르러서는 망작을 넘어 막장의 경지에 다다르는 위업을 이룩해냈다. 각본이 엉망이라는 평가를 한 방에 뒤집겠다며 라이터스 룸(Writer's Room)을 만들어 무려 열두 명의 각본가를 모았다고 하더니, 이런 희대의 졸작 종합선물세트를 준비하느라 그토록 고심했던가. 차라리 지나가는 동네 꼬마에게 소원이 뭐냐고 물어보는 것이 훨씬 나을 뻔했다.

만인의 사랑을 받은 캐릭터 '범블비'를 주인공으로 스핀오프가 제작된다는 소문만큼은 반갑다. 졸작의 산실 라이터스 룸에서 탄생한 결과물이니 어느 정도 내려놔야 할 것은 있겠지만 말이다.


배선한 객원기자 rabique@naver.com

배선한 객원기자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법구경(실천이 따르는 말)

한국이 더 희망적인 이유

차부뚜어(差不多)선생

▶生事事生(생사사생)省事事省..

전국 최초 민관협력 범죄 피해..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 ..

해남군산악연맹 전국등산대회 ..

고독한 죽음

대은정 씨 전국국악대회 종합..

▶바위와 나무

 이달의 인물 포터스

삼천포서울병원 제4대 한창섭 ..
[뉴스사천]의료법인승연의료재단 삼천포서울병원 한창섭 병원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제4대 병원..

예산군, 아기 황새들 세상으로..
[홍주일보]국내 유일 천연기념물 199호 황새의 야생 복원지역인 예산군에서는 자연 방사 황새가 ..

홍성YMCA 이사장 이·취임식
[홍주일보]지난 18일 홍성YMCA는 홍성YMCA회관에서 제7·8대 이사장 이·취임식(이임회장 고광성..

동심의 세계로… 치매 노인 재..
[해남신문]현대무용가이자 고구려대학 재활무용 강의를 맡고 있는 김영자 무용가가 몸이 불편한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