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8 오후 05:58:1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세계의 불행을 견디는 익명의 체험담

조민 시인 두 번째 시집 '구멍만 남은 도넛' 펴내

2017년 07월 24일(월) 15:17 [뉴스사천]

 

ⓒ 뉴스사천


ⓒ 뉴스사천


ⓒ 뉴스사천


'밤이 더 환했다 내 방은 / 만능열쇠 간판 빛 때문에 / 창문을 열면 천국 문이 열릴 것 같았다' —「세상의 모든 아침」 중에서

조민 시인이 최근 두 번째 시집 '구멍만 남은 도넛'(민음사)으로 돌아왔다. 2010년 첫 시집 '조용한 회화 가족 No.1' 이후 7년 만이다.

조 시인은 첫 시집 '조용한 회화 가족 No.1'으로 지리멸렬한 일상의 세계를 전복시키는 블랙코미디를 선보인 바 있다. 두 번째 시집 '구멍만 남은 도넛'은 대상과의 거리감을 유지한 채 감동과 연민이 없는 냉랭한 어조로, 관계의 폭력성을 응시한다.

책을 펴낸 민음사에서는 "조민의 시 '쓰기'는 일상에서 비일상으로, 가족에서 세계로, 내러티브를 변주하며 세계의 불행과 폭력을 견디는 익명의 체험담이 된다"고 소개했다.

시집 해설을 쓴 김상혁 시인은 "어쩌면 글쓰기는 최고로 불행한 자를 그가 속한 불행한 세계로부터, 불행한 세계가 초래하는 허무주의로부터 매번 아슬아슬하게 구원해 낸다"며 "그녀의 시는 섣부른 감동이나 자기 위로를 꾀하지 않는 방식으로, 끊임없이 '쓰고 있음'을 철저히 의식하는 방식으로, 세계의 불행과 폭력을 견딘다"고 평했다.

조민 시인은 1965년 경남 사천에서 태어났다. 경상대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경상대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04년 《시와 사상》으로 등단했다. 현재 고등학교 국어교사로 재직하고 있다.


강무성 기자 museong@news4000.com

강무성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천시 지리 인사

<퇴임사> 못다이룬 꿈… 죄송..

지역정치인 판별법

해남만의 특색있는 쌀빵 만들..

부칠 수 없는 편지

청소년과 어떻게 살 것인가?

"농촌·지방이 살아야 서울이 ..

학교 밖 청소년 검정고시 합격..

"자랑스런 송지인이 되어주십..

'잊지말자' 일제 강제징용 옥..

 이달의 인물 포터스

해남향교 용지사에서 향사제 ..
[해남신문]해남향교(전교 박천하)에서는 추기 원사제향을 봉행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29일 동..

해남로타리클럽 화장실 신축 ..
[해남신문]국제로타리 3610지구 제10지역 해남클럽(회장 용승재)이 해남군 희망복지지원팀과 연..

송지면 취약계층 도배·장판 ..
[해남신문]송지면은 지난달 25일과 27일 도배·장판이 노후화돼 교체가 필요한 면내 취약계층 4..
▶삶과 꿈
[해남신문]하루가 다르게 높아지는 하늘과 노랗게 물든 들녘이 가을이 한창임을 말해주고 있다...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