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5 오전 11:28:17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배우의 존재감이 환하게 빛나는 '아이 캔 스피크'

배선한의 영화이야기

2017년 09월 27일(수) 09:59 [뉴스사천]

 

↑↑ 영호 포스터.

ⓒ 뉴스사천


바둑에 정석이 있고 수학에 공식이 있듯, 휴먼드라마에도 웃음으로 시작해서 눈물로 마무리한다는 기본이 있다. 그러나 모두 다 성공하진 않으니 전형적이고 식상하다고 욕만 처먹기도 하는데, 정석 수순이 틀렸다거나 수학공식을 잘못 대입해버리면 산으로 가는 법이다. 그런 의미에서 <아이 캔 스피크>는 코미디로 시작해서 감동으로 마무리한다는 기본공식에 아주 충실한 영화다. 터지는 웃음으로 얼굴 붉게 하더니 하염없이 눈물로 얼굴 붓게 만든다.

영화를 보는 내내 웃다 울다 했어도 끝나고 나면 그뿐인 경우도 왕왕 있지만, <아이 캔 스피크>는 조금 다르다. 채반으로 걸러낸 고운 모래가 바닥에 쌓이듯, 깊은 곳에 숨겨진 감정을 웃음과 눈물로 걸러내기 시작한다. 모른 채 하거나 외면하고 있던 진실은 가슴 속 깊은 곳 한 자리에 앙금처럼 묵직하게 가라앉는다. 무엇이 마음을 그렇게 무겁게 하는 것일까.

알려진 것처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나리오 기획안 공모전 당선작이다. 툭하면 민원을 제기하는 통에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가 된 도깨비 할매 '옥분'으로 나문희가 나섰고, 이제훈은 옥분을 뒷받침해주는 원칙주의 9급 공무원 '민재'가 되어 뒤를 받친다. 이들의 연기는 조화를 넘어 그 자체로 한 폭의 명화가 되었으니, 마지막까지 달려간 관객들에게 선사하는 건 으슬으슬할 정도의 소름 돋는 감동이다.

다만 지나치다 할 만큼 작위적인 이야기와 구성이 후반부의 감동을 좀먹는다는 단점이 있다. 왜 끌어들였는지 모를 자극적인 소재와 이로 인한 시간낭비, 어린이 만화영화에도 등장하지 않을 스테레오 타입의 나사 빠진 조역 캐릭터들을 지켜보고 있노라면 사방으로 떡밥만 무차별로 뿌려놓고 회수에는 관심 없는 무성의한 웹툰을 보는 느낌이다.

이처럼 구멍 난 서사를 마치 비단처럼 매끄럽게 메우는 것은 '옥분'의 나문희다. 녹록치 않은 인생사를 겪은 옥분과 옥분을 연기한 배우 나문희의 인생이 이루는 아름다운 조화는 관객들의 마음에 오래오래 머물다가 불쑥불쑥 튀어나올 듯하다. 나이, 세대, 성별을 초월하는 진정한 배우의 엄청난 존재감은 2017년 추석 극장가를 평정할 것이라고 단언할 수 있을 만큼 소구력을 가졌다. 대자본에 몸값 거한 배우들 모셔서 무지막지한 스크린 독식하지 않고서도, 노배우의 훌륭한 연기만으로 흥행할 수 있다는 증거가 되었으면 좋겠다.


배선한 객원기자 rabique@naver.com

배선한 객원기자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소소한 일상 담아낸 김우성 작..

군립도서관 문화프로그램 접수

해남 수채화동호회 여섯 번째 ..

블랙리스트의 낙인효과

질 좋은 육아를 장려하는 정책..

대흥사 호국대성 서산대사 추..

해남군정구협회 협회장기 맹활..

옥천면새마을협의회 연탄 봉사

세밑온정 365일 만나고 싶다

오래된 미래 소농(小農)

 이달의 인물 포터스

사천청지회 43대 회장에 조용..
[뉴스사천]지역봉사단체 사천청년지도자협의회 제42대·43대 회장단 이취임식이 9일 오후 5시 정..

민주노총 일반노조 위원장에 ..
[뉴스사천]사천시청 환경미화원 정대은(69년생)씨가 최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

"글씨만으로 다양한 감정 전달..
[뉴스사천]글자가 주는 매력, 그 깊이는“제가 하는 일이 오롯이 글자만으로 표정과 감정을 담아..

이주성 씨 목공예 대회 우수상
[해남신문]가학산 자연휴양림에 근무하는 이주성 씨가 편백나무로 제작한 작품 '가학산을 품..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