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7 오후 06:40:15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음악과 퍼포먼스로 가득한 <위대한 쇼맨>

배선한의 영화이야기

2017년 12월 28일(목) 09:51 [뉴스사천]

 

↑↑ 영화 포스터.

ⓒ 뉴스사천


뮤지컬영화는 일단 쉽게 만날 수 없는 장르인 것은 분명하다. 아무리 천문학적인 돈이 오가는 헐리웃 영화계라도 제작비 부담이 기존 영화보다 최소 10배가 넘는데 쉽게 덤빌 수가 있겠는가. 따라서 최소한의 형식이 블록버스터이며 특정 관객층이 아니라 연령층을 불문한 소구력을 가져야 한다. 즉, <트랜스포머 시리즈>만큼의 눈요깃거리를 제공하고 더불어 귀가 즐거워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위대한 쇼맨>은 신나는 음악과 몸을 들썩거리게 만드는 퍼포먼스를 제공했다는데 이견이 없겠다. <레미제라블>이나 <라라랜드>처럼 뮤지컬영화는 연말, 12월에야 개봉을 하고 있으니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에 가장 어울리는 작품이 아닐까 싶다.

<위대한 쇼맨>은 19세기를 살았던 실존인물로서 좋게 말하면 쇼비즈니스계의 선구자의 역할을 했고 나쁘게는 불신의 상징이 되어버린 P.T. Barnum의 생애를 보여주는 전기 영화다. 일반적으로 혈액형별 성격테스트의 허구성을 이야기할 때 '바넘효과'를 들먹이는데, 그는 후대에 심리학 용어로 기억에 남았을 만큼 다이내믹한 삶을 살았다. 이런 걸 1시간 30여 분이라는 제한된 시간 안에 우겨넣다시피 압축을 했으니, 한 인간의 삶이 온존하게 담겨있으리라는 보장은 처음부터 틀려먹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분이 나쁘지 않은 것은 정신을 잃게 만드는 현란한 춤과 노래의 향연에 마음껏 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심을 잡아야 할 이성이 음악과 퍼포먼스의 급물살을 타고 저 멀리 정처 없이 떠내려가는 걸 자각하면서도 '그래, 이게 바로 뮤지컬영화야'라고 자기암시를 하는 걸 느낄 정도로 말이다.

사실 뮤지컬의 본령은 이것이 맞다. 내용보다는 음악과 춤으로 관객의 눈을 사로잡아야 한다. 그러나 뮤지컬영화는 무대라는 공간의 제약을 쉽게 벗을 수도 있고, 때로는 특정인물에게 주목해 한없이 파고들 수도 있을 만큼 표현의 한계가 없으니 그 여백을 어떻게 채울 것인가에 달렸다. 이것을 <위대한 쇼맨>은 1년 전 <라라랜드> 만큼이나 훌륭한 뮤지컬 넘버와 휴잭맨이라는 배우의 박수를 치지 않고는 못 배길 만큼 훌륭한 연기로 채웠다. <레미제라블>이라는 뮤지컬영화에서 실력을 선보였으나 그것이 전부가 아니었다는 듯 혼신을 다한 연기에 다시 한 번 놀랄 뿐이다. 17년이라는 세월을 담았던 울버린이라는 캐릭터에서 은퇴한 후에 '바넘'이라는 희대의 쇼맨으로 되돌아온 그에게 그저 기립박수를 보낼 뿐이다.


배선한 객원기자 rabique@naver.com

배선한 객원기자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윤영일 의원, 신성장기술사업 ..

어린이 수송차량, 안전 대책 ..

이강우 출향인, 장곡산성 주류..

광양시 여성공무원 '드론 자..

계곡면민의 날, 화합·발전의 ..

하나된 남과 북… 해남·북한 ..

▶제행무상 (諸行無常)

윤영일 의원, 고향발전 기부금..

2018 시민의 상…황재우 어린..

봉강면 산사음악회

 이달의 인물 포터스

우리 사랑할까요?…33명 광양..
[광양신문]♬♬먹은 것도 없는데 언제 이렇게 몸이 불었지? 혹시라도 저울이 고장 났을까봐?이 ..

재광양 연무대기계공고 동문회..
[광양신문]재광양 연무대기계공고 동문회(회장 김석형)가 미래 숙련 기술인들의 큰 잔치인'제53..

태풍도 못 막은 봉사, 어르신 ..
[광양신문]광양기업 사랑나누기 봉사단이 태풍 콩레이로 인한 비바람이 거세던 지난 6일, 어르신..

사랑나눔복지재단, 광양노인복..
[광양신문]재)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이사장 서경석)이 지난 10일 광양노인복지관(관장 이지은)..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