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3-21 오후 05:42:37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일상 풍경 속 샘솟는 정서를 노래하다

김정순 시인 두 번째 시집 펴내

2019년 01월 08일(화) 10:51 [뉴스사천]

 

↑↑ 시집 표지.

ⓒ 뉴스사천


ⓒ 뉴스사천


"가만 가만 발소리 죽이시며/ 잠에 취한 볼에 / 달콤한 입맞춤으로 평화롭게 / 세상의 아침을 깨우는 법을 / 아버지 당신께 배웠습니다. (후략)" - '아버지 당신에게서 배웠습니다' 중에서

사천지역서 활동하고 있는 김정순 시인이 두 번째 시집 '불면은 적막보다 깊다'(작가마을, 2018)를 최근 펴냈다. 김 시인은 1990년 '시와 비평'으로 등단했으며, 부산문인협회, 부산시인협회, 사천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지난 2009년 첫 시집 '겨울 강변에서'(세종출판사)를 펴냈다.

김 시인은 시집 첫 머리에 "누군가에게 노래가 되지 못한다면 아무 말도 쓰지 않으려 했는데 어쩔 수 없다. 오늘 또 한 줄 나를 쓴다"고 말했다.

정훈 문학평론가는 김정순 시인의 시세계에 대해, "아픔을 딛고서 피워내는 존재의 승화를 위한 노래"라고 평했다. 정훈 평론가는 "일상의 풍경들 속에서 샘솟는 정서와 감정이 잔잔하게 펼쳐지면서, 때로는 인생을 곱씹으며 세계와 자아의 운명 같은 관계를 숙고하는 시편들이 별처럼 수놓고 있다"고 전했다.

김정순 시인 그는 "공생(共生)은 이번 시집을 떠받치는 대전제이자 핵심적인 메시지"라며 "타자의 고통과 아픔에 눈 감지 않는 자비심, 그리고 모든 존재가 커다란 생명공동체의 일원으로 눈에 보이지 않게 묶여 있다는 자각으로부터 연유한다. 사람과 자연이 함께 서로를 위하고 상생하려는 의지가 이 세상을 더욱 풍요롭게 한다"고 전했다.


강무성 기자 museong@news4000.com

강무성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진상면 남녀새마을지도자회, ..

묻혀있는 광양의 독립운동 ③ ..

내일의 동계올림픽 금빛을 꿈..

장애인복지관 MOU 체결

해남 혈도간척지 태양광 설명..

광양시 중부의용소방대원, 복..

성호 1차 아파트, 설맞이 떡국..

[월요칼럼] 탈핵희망 국토 도..

미세먼지 저감·소득창출 등 ..

19. 조양RPC - 박종서·박찬재..

 이달의 인물 포터스

그대 사랑이 옵니다
[해남신문]그대 생각만으로도라일락 향기 젖어옵니다연보랏빛 은은히수수한 웃음 비칠락 말락빈 ..
[기고] 제3회 옥룡사지 동백 ..
[광양신문]오는 4월 5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6일부터 7일까지 2일간'제3회 옥룡사지 동백 숲 문화..

융합동시 이야기 - 동시, 과학..
[광양신문]더 무거워졌겠다무거운 먹구름이 덮치더니후두두둑 비가 내렸다공차다 말고급히 교실..

들꽃산책 - 모든 정책은 재정..
[광양신문]노무현 전 대통령은 유고집'진보의 미래'에서"모든 정책은 재정으로 통한다"라고 말했..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