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0 오후 05:48:3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캐릭터로 대박난 치킨집 <극한 직업>

2019년 01월 30일(수) 14:23 [뉴스사천]

 

↑↑ 영화 포스터.

ⓒ 뉴스사천


치킨의 기본은 누가 뭐라 해도 '후라이드'다. 수많은 종류의 양념 치킨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출시되지만 적정 온도에서 좋은 기름으로 튀긴 후라이드의 맛을 따라 올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기본이 중요한 법이다. 이건 세상사 모든 일이 그러하다. 형사들이 하는 '수사'도 그렇고 감독들이 만드는 '영화'도 그렇다. 오랜만에 제대로 빵 터진 <극한직업>은 잘 만든 후라이드치킨 같은 영화다.

이렇다 할 성과 없이 존폐위기에 몰린 마약반의 고반장은 우연한 기회에 특급 정보를 입수하게 되고 잠복수사를 하려다 보니 딱 들어맞는 은신처가 망해가는 치킨집이다. 무능하지만 후배 사랑은 지극한 마약반 고반장은 심기일전 치킨집을 인수하고 잠복수사에 나선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복병이 있었으니 내부자의 배신도 아니고 초강력 외부 빌런이 나타나는 것도 아니고, 뜻밖의 재능을 발견하게 된 수원왕갈비집 아들 마형사의 '절대미각'이다. 뜻하지 않은 매출 고공행진으로 대박이 나면서 '닭을 잡을 것인가 범인을 잡을 것인가'라는 깊은 고민에 빠지게 된다.

마약반 형사들이 잠복수사를 위해 치킨집을 차렸다는 설정이나 예상과 달리 대박이 나서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없게 됐다는 상황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 코미디라서 그럴 수 있다는 것은 오산이다. 현실과 밀착하지 않은 코미디에 공감해줄 사람은 없으니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극한직업>은 관객과 호흡을 하며 웃음을 쌓아올렸다.

<스물>, <바람 바람 바람>에서 될성부른 코미디 감독의 싹을 보여줬던 이병헌 감독, 기초 튼실한 감독이 기본에 충실하니까 그야말로 사정없이 웃긴다. 말의 맛과 캐릭터의 맛을 환상적으로 버무려 어처구니없는 상황과 설정조차 수긍하게 만든다. 형사와 조폭이라는 빤한 구도에 정형화된 전개방식이라 결말도 빤히 짐작됨에도 불구하고, 캐릭터라이징과 대사의 힘을 절묘한 비율로 섞어서 만든 치킨소스가 그야말로 기가 막히다. 그래서 이 맛집을 찾은 주말 관객만 2백만 명이 넘었다.

수원 왕갈비 맛 치킨은 어떤 맛인지 정말 궁금하다. 이런 호기심은 어쩌면 욕심 부리지 않고 잘 만든 영화가 지닌 의외의 힘 아닐까.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은 오랫동안 귓가에 맴돌 듯하다.


배선한 객원기자 rabique@naver.com

배선한 객원기자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로타리 해남클럽 회장 이·취..

[기고]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소통칼럼

교육칼럼

조승규 사천소방서장 정년퇴임

최재원 제23대 사천시 부시장 ..

'유플러스샵 노트10 대란' 토..

▶히브리서 2:18

스마트폰 즐기기[97] 개인 PR ..

찬란한 색과 풍경들의 향연, ..

 이달의 인물 포터스

"주인의식 갖고 항공산업 발전..
[뉴스사천]신임사장 내정자로 안현호 한국산업기술대 총장 언급김조원 전 사장 향해선 “공감 위..

광복 74주년을 맞아… 조국의 ..
[해남신문]'용서하라 그러나 잊지말라(Forgive but Remember)'역사를 기억하지 않으면 ..

숭고한 뜻 잊지맙시다
[해남신문]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민간인으로서는 우리나라 역사상 두 번째로 국가유공..

다문화가족들, 해남 역사 알기..
[해남신문]해남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정광선)는 지난달 27일 다문화가족 10가..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