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7-19 오후 04:58:1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오로지 액션

[배선한의 영화이야기] <존 윅 3 : 파라벨룸>

2019년 07월 02일(화) 16:21 [뉴스사천]

 

↑↑ '존 윅 3:파라벨룸' 포스터.

ⓒ 뉴스사천


'존 윅 3:파라벨룸' 포스터. 호불호가 확실히 갈리는 영화일수록 대체로 '호'쪽에 속한 관객들의 호응이 뜨겁다. <존 윅>시리즈도 그렇다. 이제는 액션 마스터피스의 반열에 올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순수한(?)액션 영화다. 거추장스러운 수사는 다 버리고, 숨소리 하나까지 오로지 액션을 위해 집중한다. 131분이라는 다소 긴 시간이 순식간에 흘러간다. 그 찰나의 시간 속에 선홍빛 액션이 숨 쉴 틈도 없이 꽉 차 있다. 스토리도 개연성도 이 세계관 속에서는 무용하다. 존 윅이 서사이며 존 윅이 개연성이며 모든 문법은 액션 하나로 치환된다. 액션 블록버스터라는 장르 하나에 집중한 결과다.

1‧2편보다 스케일은 더 커졌고 배우들의 몸놀림은 신기에 가까울 만큼 경이롭다. 존재 자체가 살상무기인 킬러 존 윅에게는 사실 총도 칼도 큰 의미가 없다. 특히 총격씬은 배우들의 노고를 짐작할 수 있을 만큼 완성도가 높다. 이 액션의 중심에는 당연히 키아누 리브스가 있는데, 3편까지 이어오는 동안 뱀파이어 혈통인 줄 알았던 키아누 리브스도 세월의 지문을 새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멋있고 여전히 멋있고 여전히 멋있다.

<존 윅>은 매트릭스 시리즈 이후 슬럼프를 겪던 그를 기사회생시켜 마블 입성으로까지 이끌고 간 일등공신이다. 키아누로서는 애착이 클 수밖에 없을 것이다. 사실 매트릭스에서의 존재감이 너무 커서 다른 시리즈에, 더욱이 이런 유혈 낭자한 고어액션 시리즈의 주인공으로 괜찮을까라는 염려를 뒤로하고 저예산급으로 분류되던 1편을 거쳐 2021년 개봉 예정인 4편까지 제작을 확정 지었다. 북미의 환호와는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팬층이 그리 두텁진 않지만 그래서 팬덤의 환호는 더욱 크다. 내 새끼 기죽는 꼴은 보기 싫으니까 말이다.

액션 영화의 문법은 단순하다. 그래서 시리즈가 반복되면 동어반복 같은 피로감이 있는 경우도 많은데 개봉 당시의 호언장담처럼 <존 윅 3: 파라벨룸>은 전편보다 확실히 더 강렬하고 새롭다. 초중반에 멋진 액션시퀀스가 집중돼 있어 후반부로 갈수록 늘어지는 감은 있지만 그전에 배가 부를 만큼 신박한 액션을 혜자스럽게 선물 받았다. 서사가 약하다고 하지만 '최고 회의(High Table)'와 같이 전작에서 희미하게 보였던 설정도 어느 정도 윤곽을 드러냈으니 나름 기대할 내용은 더 늘었다.

쉰여섯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노익장(?)을 발휘해 액션의 90%를 소화해냈다는 키아누 리브스 씨, 부디 건강관리 좀 잘해서 오래오래 봅시다.


배선한 시민기자 rabique@naver.com

배선한 시민기자기자
“유쾌한 소통”
- Copyrights ⓒ뉴스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사천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뉴스사천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화산면 밑반찬 나누며 이웃사..

푸드플랜 수행 적임자는

가수 한여름, 경주월드 전속모..

[고전칼럽] 대의멸친(大義滅親..

[스마트폰 즐기기 96] 뱅크 샐..

<인터뷰> 이호군 해남군 지역..

통일

로타리 해남클럽 회장 이·취..

[기고]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소통칼럼

 이달의 인물 포터스

해남군방범연합회 한마음 체육..
[해남신문]매일 밤마다 지역 치안유지를 위해 야간순찰 활동을 펼치는 것은 물론 각종 행사·대..
위기 극복하고 세계 유수 교역..
[해남신문]일본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한일간 갈등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사회전반에 번져나..

시도해야 할 수 있다
[해남신문]도시재생은 지난 10년간 도시학 및 지역학에서 가장 주목받는 주제며 전문가 포럼이나..

걸어서 출근합시다
[해남신문]해남군 신청사 건립을 위한 공사가 착수됐다.군청사는 해남읍 중심부에 위치해 있어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