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3 오후 02:30:14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부칠 수 없는 편지

서정복(시인)

2017년 09월 08일(금) 11:05 [해남신문]

 

ⓒ 해남신문


몸 다스리고 온다더니…

휠체어 타고 북경으로, 제주도로

큰 바위 얼굴 공원으로

들로, 산으로 꽃구경 할 때

세상 사람들 다 쳐다봐도 당신이 있기에 하나도 부끄럽지 않았소

필수, 수정이 밥 먹여 학교 보내고

도시락까지 챙기며

거동 못한 당신 곁에 있다가

저녁 길 돌아와

그들을 뒷바라지 할 때

2009년 그 가을은

당신 은혜 갚는다는 즐거움으로 살았소

그땐…. 그땐 참으로 행복했었소

정말 재미 있었다오

매듭매듭 풀고 가소

흘러간 추억들

당신의 슬픔과 한!

가슴 찢어지도록 아프게 한 내 무례함

수천 만분의 일만도 못한 내 인내

뒤돌아보며 몸소 갚으려 하는데

다 받지도 못하고

내 곁을 홀연히 떠나려 하오

미련도 없다든 이승!

그래도 가기 싫어하는 길

행복도, 즐거움도, 슬픔도

붙일 길 없는 그 길

내 힘으로 잡을 수 없어 미안하오, 윤영자 씨

이제 미련두지 말고 가시오

53년을 포개고, 또 포개어 놓았던 추억들을 하나 하나

넘기며 당신을 잊지 않으리다

당신과 함께 있으리다

지금 내 귀에 달달거리던 소리

귀찮게만 들리던 당신의 꾸지람

그립고 그립고 또 그립소

사랑한다는 말은

모두가 입 밖에 소리라 하던 영자 씨

그래도 사랑한다는 그 말 밖에

내가 가는 날까지 편안하게 지내시고

우리 그때 한 쌍의 학으로

하늘여행 합시다

해남신문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그 나물에 그 밥은 되지 말자

민주당 복지시설 위문품 전달

해남군 4-H연합회 고구마 공동..

계곡농협 다문화부부 합동결혼..

소소한 일상 담아낸 김우성 작..

군립도서관 문화프로그램 접수

해남 수채화동호회 여섯 번째 ..

해남향교 용지사에서 향사제 ..

송지면 취약계층 도배·장판 ..

해남로타리클럽 화장실 신축 ..

 이달의 인물 포터스

사천 참다래 전국 최고 품질 ..
[뉴스사천]2017 대한민국 대표과일선발대회에서 사천시 김동섭 씨가 참다래(골드)분야 최우수상..

가을 들길을 걷다
[해남신문]가을은 한해살이를 마치는온갖 식물의 마지막 매력을뽐내는 계절이다.높은 산을 오르..

촛불혁명과 에베르트인권상
[해남신문]지난 10월 29일은 광화문광장 촛불집회가 시작된지 1주년이다. 촛불집회는 누가 부르..

대흥사 호국대성 서산대사 추..
[해남신문]임진왜란 당시 승병을 이끌고 나라를 구한 호국대성사 서산대사의 호국정신을 기리기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