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2 오후 04:39:0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윤태혁 씨, 화재 초기 진화로 큰 피해 막아

가스통 폭발 위험에도 선뜻 나서

2018년 01월 05일(금) 13:55 [해남신문]

 

↑↑ 윤태혁 씨가 가스통 폭발의 위험을 무릅쓰고 화재 진화에 나서 귀감이 되고 있다.

ⓒ 해남신문


가스통 옆에서 화재가 발생해 자칫 가스통이 폭발할 수도 있었던 아찔한 상황에도 소화기로 초기진압에 나서 큰 피해를 막은 윤태혁(63)씨 의 이야기가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달 16일 오후 7시께 법원 사거리 인근 건물과 건물 사이에서 가스통과 연결된 야외용 버너의 불이 바람으로 인해 가스호스에 옮겨 붙는 화재가 발생했다. 가스호스에 붙은 불은 순식간에 번지며 연결된 가스통과 주변의 가스통에 열기를 내뿜기 시작했다.

화재가 발생한 곳의 옆 건물에 해남리조트공인중개사에서 근무하고 있던 윤 씨는 굉음이 들려 밖에 나가보니 불이 나고 있어 사무실의 소화기를 챙겨 화재현장으로 뛰어갔다. 가스호스를 타고 불이 가스통까지 이어지고 주변의 스티로폼과 건물에 연결된 가스통에도 불이 붙어가고 있었다. 뜨거운 열기로 다가가기 쉽지 않아 멀리서부터 소화기를 작동하며 진화에 나섰다.

한 개의 소화기로 진화되지 않자 인근 건물과 건너편 주유소에서 소화기를 빌려와 3개의 소화기로 불길을 잡아 가스통이 폭발하는 최악의 상황을 막아냈다. 이후 소방차가 현장에 도착해 최종 진화를 마쳐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

업무 때문에 해남에서 근무하고 있는 윤 씨는 강화도에서 의용소방대 활동을 한 경력 덕분에 소화기 사용과 화재진압의 경험이 있어 초기 진화에 나설 수 있었다.

윤 씨는 "가스통이 폭발할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 사람들이 대처를 못하고 있어 우선 불을 꺼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불길이 커져 멀리서부터 소화기를 분사하며 들어가 진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불을 끌 때도 겁이 났지만 불이 진화되고 나니 다리가 후들거려 3일간 힘들었다"며 "가스통이 폭발하지 않고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이다"고 덧붙였다.

육형주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오르는 쌀값이 무서워?

전국체전 펜싱 박경두 금메달

포스코동우회 광양지회

국제라이온스협회 광양•..

광양112자전거봉사대-광양신문..

옥곡초 개교 89주년 기념 제10..

제10회 진월초등학교 총동문회..

풍부한 단맛과 영양, 자색고구..

공부(工夫)

서민금융지원에 앞장 선 박찬..

 이달의 인물 포터스

군민이 봉인가?
[해남신문]해남교통은 결행 문제가 보도되고 여론이 급속히 안좋아지자 지난 9월 14일 해남신문 ..

고전의 향기
[해남신문]고대 중국 주나라가 동서로 분열된 이후 BC221년 진나라가 중국을 통일하기 까지 약 5..

연말과 '메멘토 모리'
[해남신문]올해도 연말이 되어 '가는 한해'를 뒤돌아 본다. 언제나 그래왔듯 즐겁고 아..
지역분권의 시작과 끝은 주민..
[해남신문]지역분권은 국가로부터 권한이나 필요한 재원을 지역에 이양하여, 지역의 일은 지역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