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3-20 오전 11:05:37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부동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가축사육 조례개정 찬반 의견 팽팽

세대주 70% 이상 동의 시 예외… 사조농산 이전 가능

홍성군 축사 포화상태… 가축사육 두수 규모 제한해야

2018년 08월 02일(목) 09:51 [홍주일보]

 

↑↑ 가축사육 제한구역 조례 개정안에 대한 주민공청회에서 한 주민이 발언을 하고 있다.

ⓒ 홍주일보


오는 8일 가축사육 제한구역에 관한 조례 개정 발의를 앞두고 축주와 주민, 기관 단체들의 찬반 논란이 뜨겁다.

군은 지난달 19일 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조례안의 주요내용은 △주거밀집지역 기준을 현행 주택 간의 거리가 100m 연접 주택수 12호에서 5호로 강화 △주거밀집지역 가축사육 제한거리 강화 및 농공단지, 마을회관, 경로당 주변 가축사육 제한거리 설정(돼지ㆍ닭ㆍ오리ㆍ메추리ㆍ개 등은 2000m이내, 소ㆍ말ㆍ양ㆍ염소ㆍ젖소ㆍ사슴 등은 1300m이내) △간월호 주변 간척지 가축사육 제한구역 설정(전부 제한구역 설정) 등이다.

또한 내포신도시 주변 지역에서 이전하는 축사 이전지가 일부 제한구역의 기타 지역에 해당하는 경우 설치할 부지가 속한 마을의 주민등록상 세대주 70% 이상의 동의 시 예외로 할 수 있도록 했다.

조례개정을 앞두고 예산ㆍ홍성환경운동연합과 홍성 녹색당 주최로 지난달 31일 홍성문화원에서는 가축사육 제한구역 조례 개정안에 대한 주민공청회가 열렸다. 공청회에는 군청 환경과, 축산과 관계자와 한우협회 홍성군지부, 한돈협회 홍성군지부 관계자 및 주민과 기관ㆍ단체들이 참석해 찬반 의견을 나눴다. 가장 많은 논란을 빚었던 부분은 내포신도시 주변 축사에 대한 세대주 70% 이상의 동의 시 예외로 할 수 있다는 조항이다. 이렇게 되면 사조농산 이전 가능성이 열리게 되는 것이다.

공청회에 참석한 한 주민은 "이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사조농산이 이전을 할 수 있는데 사조농산은 내포 주변 지역 지가 상승으로 이미 막대한 이익을 봤다"라며 "이런 기업형 축산업체가 이전하게 되면 이중삼중의 특혜가 될 수 있고, 내포신도시에만 특혜를 부여하는 것은 형평성의 원칙에 어긋나며 폐업보상을 해주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군청 환경과에서는 "폐업보상에 대해 검토해보니 될 수가 없다"며 "오성리 이전은 한 번도 생각해 본적이 없고 현재로서는 이전 방안이 어렵다"고 밝혔다.

또 다른 주민은 "이미 홍성은 축사 포화상태에 있는데 왜 가축사육 두수에 대한 규모 제한은 조례에 포함되지 않는 것인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우협회 홍성군지부는 "양돈과 계사가 문제가 되지 한우는 악취 민원이 그리 많지 않다"며 "홍성의 한우 브랜드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한돈협회 홍성군지부에서도 "한돈협회 회원들도 기본적으로 이 조례에 대해 동의하며 농장주도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민들은 "기업농이 법의 규제를 넘어 자기들 마음대로 하는 것에 대해 주민들이 분노하는 것이다"라며 "우리는 공생을 하자는 것이지 축사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군에서는 오는 8일까지 찬반 여부와 의견서를 받고 있다. 개인이나 기관ㆍ단체 누구나 군청 환경과에 팩스 630-1421나 우편, 직접 방문을 통해 제출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군청 환경과 환경지도팀 630-1831로 문의하면 된다.

김옥선기자 hjn@hjn24.com
“ ⊙사시(社是)=”
- Copyrights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주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진상면 남녀새마을지도자회, ..

묻혀있는 광양의 독립운동 ③ ..

내일의 동계올림픽 금빛을 꿈..

장애인복지관 MOU 체결

해남 혈도간척지 태양광 설명..

광양시 중부의용소방대원, 복..

성호 1차 아파트, 설맞이 떡국..

[월요칼럼] 탈핵희망 국토 도..

미세먼지 저감·소득창출 등 ..

19. 조양RPC - 박종서·박찬재..

 이달의 인물 포터스

그대 사랑이 옵니다
[해남신문]그대 생각만으로도라일락 향기 젖어옵니다연보랏빛 은은히수수한 웃음 비칠락 말락빈 ..
[기고] 제3회 옥룡사지 동백 ..
[광양신문]오는 4월 5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6일부터 7일까지 2일간'제3회 옥룡사지 동백 숲 문화..

융합동시 이야기 - 동시, 과학..
[광양신문]더 무거워졌겠다무거운 먹구름이 덮치더니후두두둑 비가 내렸다공차다 말고급히 교실..

들꽃산책 - 모든 정책은 재정..
[광양신문]노무현 전 대통령은 유고집'진보의 미래'에서"모든 정책은 재정으로 통한다"라고 말했..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